​유시민 “김정은 계몽군주”...김근식 “계몽사상가들 땅을 칠 일”

신승훈 기자입력 : 2020-09-27 08:47
진중권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통지문을 통해 연평도 총격 사건을 사과한 것과 관련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은 김정은 위원장을 “계몽군주 같다”고 칭했다. 이에 김근식 경남대 교수는 “김정은은 계몽군주가 아니라 폭군”이라며 “계몽군주라면 계몽주의 사상가들이 땅을 칠 일”이라고 했다.

유 이사장은 지난 25일 유튜브 생중계 도중 “우리가 바라던 것이 일정 부분 진전됐다는 점에서 희소식”이라고 했다. 당시 정세현 민주평화통일자문회의 수석부의장도 “통 큰 측면이 있다”고 말했다.

홍준표 무소속 의원은 “통일부 장관은 두 번 사과에 감음했고, 유시민 전 장관은 계몽군주 같다고 김정은을 칭송하고, 국방장관은 이틀 동안 아무런 대북 대책 없이 청와대의 하명만 기다린 허수아비 장관이었고, 대통령은 잠만 자고 아직도 말이 없다”고 비판했다.

홍경희 국민의당 수석부대변인은 논평을 통해 “통지문에 대한 대통령 측근 인사들의 ‘김정은은 계몽군주니, 긍정적 대화 신호가 보이느니, 매우 이례적인 표현이니’와 같은 북측 입장을 대변하는 언행은 이번 사건에 대한 국민적 정서에 눈을 감은 한심한 작태”라고 했다.

진중권 전 동양대 교수는 26일 본인의 페이스북을 통해 “북한은 계몽군주, 남한은 혼군”이라고는 짤막한 메시지를 남겼다. 혼군이란 ‘사리에 어둡고 어리석은 임금’을 의미한다.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