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콤 원정개미 원장서비스도 챙긴다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9-28 00:01

[사진=코스콤 제공]

중소 증권사를 위한 원정개미 원장(거래장부) 관리 서비스도 코스콤에서 맡는다. 코스콤은 지금껏 규모가 작은 증권사를 중심으로 국내주식 거래에 대해서만 고객원장권리시스템을 위탁운영해왔다.

27일 코스콤에 따르면 이 회사는 현재 해외주식과 외화 환매조건부채권(RP) 서비스를 내년 4월부터 시작하기로 했다. 코스콤은 관련 용역을 발주했다. 예산만 8억원에 가깝다. 코스콤의 대표 증권·파생상품 종합업무시스템인 '파워베이스'에 이들 서비스를 인하우스 형태로 구축하고 해외시장 관련 상품 라인업을 확대한다는 계획이다.

파워베이스는 코스콤에서 운영하는 대표적인 정보기술(IT) 아웃소싱 서비스다. 증권사에 필요한 기본적인 업무는 물론 파생상품, 자산관리, 채권딜링, 투자정보, 글로벌 트레이딩에 걸친 IT 업무를 모두 지원한다. 이 시스템은 현재 국내외 59개 금융사가 이용하고 있다.

다만, 아직까지는 국내시장을 중심으로만 서비스를 제공해왔다. 코스콤은 파워베이스를 활용해 해외시장으로 영역을 넓히기로 했다. 해외주식 온·오프라인 매매 지원과 종합매매계좌 체계 구축, 통합증거금 적용을 지원하는 시스템을 구축한다. 매매수수료·세금 납부, 실시간 매매정리, 착오매매 정정, 매매보고서·종목정보 제공, 자기매매도 지원한다.

외화 RP 서비스도 국내에서와 비슷한 수준으로 받을 수 있다. 원장 관리뿐 아니라 매매 기능과 취소 처리, 잔고 관련 조회, 원천징수와 환율 확인, 회계 처리, 민간 신용평가사 정보 수신, 이율 비교를 비롯한 서비스가 모두 가능하다. 여기에 해외주식 담보대출과 미수거래와 같은 추가적인 기능도 앞으로 개발해 지원하기로 했다.

국내 투자자가 사고파는 해외주식 규모는 올해 들어 사상 최고치 행진을 이어가고 있다. 한국예탁결제원에 따르면 국내 투자자가 매매한 해외주식 액수는 이달 14일 기준 1210억 달러에 달한다. 1000억 달러를 넘어선 것은 올해가 처음이다. 2019년 거래액(410억달러)에 비해서도 벌써 3배 넘게 늘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