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전자, 실적 개선 본격화 전망…목표가↑" [현대차증권]

이보미 기자입력 : 2020-09-25 08:46

 

현대차증권은 25일 삼성전자에 대해 실적 개선이 본격화될 것으로 전망된다며 목표주가를 6만9000원에서 7만4000원으로 올리고 투자의견 매수를 유지했다.

삼성전자는 올해 3분기 매출 66조4000억원과 영업이익 11조7000억원을 올릴 것으로 전망됐다. 이는 기존 전망치보다 매출은 6.4% 적고 영업이익은 17.1% 많다.

노근창 연구원은 "북미 전략 거래선의 신제품 출시가 늦어지면서 디스플레이 부문 매출이 예상보다 적어질 것으로 보인다"며 "영업이익은 메모리 반도체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프리미엄 제품 비중 확대와 원가 절감에 따른 반도체 부문 이익 개선, 모바일(IM), 가전(CE) 부문이 호실적을 이끌었다"고 했다.

그는 "D램과 낸드 제품 가격 하락에도 반도체 부문 이익은 5조5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업황 악화에도 불구하고 반도체 부문 이익이 개선되고 있는 점은 동사의 이익 방어 능력과 종합 반도체 기업으로서의 경쟁력이 동시에 나타나고 있기 때문"이라고 했다. 이어 "IM 영업이익도 외형 급성장에 따른 규모의 경제 효과와 효율적 마케팅 비용 집행을 통해 4조6000억원을 올렸고 CE도 1조1000억원을 기록할 것으로 추정된다"고 덧붙였다.

노 연구원은 "올해 연간 폴더블 스마트폰 출하량은 200만대를 웃돌며 내년부터 한 단계 성장한 실적이 예상된다"며 "삼성전자는 높은 이익 방어력을 바탕으로 실적 개선이 본격화된다는 점에서 매수와 보유 전략이 유효해 보인다"고 강조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