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김정은 사과, 이전과 달라 주목”, 野 “진정성 없는 사과 통지문"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9-25 17:20
野, 국회에 긴급현안질문요구서 제출

배현진 국민의힘 원내대변인이 25일 국회 의안과에 '북한의 대한민국 국민에 대한 피격 도발행위에 관한 긴급현안질문요구서'를 제출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더불어민주당은 북한군이 해수부 직원 A씨를 사살한 것과 관련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사과의 뜻을 전했다고 밝히며, 이 같은 즉각적인 답변과 직접 사과는 이전과는 다른 경우라고 설명했다.

홍정민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25일 오후 현안 브리핑을 통해 “어떤 이유로도 비무장 민간인을 사살하는 행위는 결코 용납할 수 없다”며 “우리당은 북한군의 행위에 대해 규탄한다”고 말했다.

다만 “김정은 위원장이 통지문을 통해 우리 국민에게 사과의 뜻을 전달했고, 청와대는 앞서 북한에 진상규명과 사과, 재발방지를 요구했다”며 “이에 대한 즉각적인 답변과 김 위원장의 직접 사과는 이전과는 다른 경우여서 주목된다”고 덧붙였다.

이어 “북한은 통지문에 이어 우리 국민들이 신뢰할 수준까지 진상규명과 재발방지 발표 등 책임 있는 자세를 보여주길 바란다”고 전했다.

그러나 국민의힘은 북한의 사과가 진정성이 없다고 지적했다.

윤희석 국민의힘 대변인은 이날 구두논평을 통해 "'대단히 미안하다'라는 단 두 마디 이외에는 그 어디에서도 진정한 사과의 의미를 느낄 수 없었던 통지문"이라며 "자신들의 행동이 해상 경계 근무 규정이 승인한 준칙, 국가 비상 방역 규정에 따른 정당한 행위였던 것만 강조했다"고 말했다.

김선동 국민의힘 사무총장은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정은이 이런 마음을 품는데, 왜 문 대통령은 북한에 협조 요청조차 하지 못했나 하는 의문이 곧바로 든다”며 “오히려 원칙을 갖고 당당히 협조 요청을 했더라면 우리 국민의 생명을 구할 수도 있었다는 말이 된다"고 꼬집었다.

한편, 국민의힘은 이날 오후 ‘북한의 피격 도발행위에 관한 긴급현안질문요구서’를 국회 의안과에 제출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