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관계 좋아질 수도” 들끓는 민심에도 與, 정부 옹호 움직임

황재희 기자입력 : 2020-09-25 12:12
설훈 의원 “사과하면 상황 역전될 수도”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 [사진=연합뉴스]

북한군이 쏜 총에 맞아 사망한 해수부 직원 A씨 사건과 관련해 더불어민주당 내에서 부적절한 발언이 이어지고 있다.

25일 국회에 따르면, 설훈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이날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아침‘에 출연해 이번 사건이 상황에 따라서는 남북관계를 오히려 역전시킬 수 있다고 밝혔다.

설 의원은 “이런 문제를 사전에 예방할 수 있는 장치가 군사 핫라인인데, 북측이 일방적으로 핫라인을 꺼놓고 있기 때문에 조치가 안됐다”며 “9.19 군사합의조치가 다시 재가동되도록 하는 것이 남북평화를 위해서는 제일 먼저 해야 하는 작업이며, 이번 사건에서 주는 일종의 교훈”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게 경우에 따라서는 남북관계를 좋은 쪽으로 만들 수 있는 소지도 생긴다고 생각한다”며 “(북한이)과감하게 ’우리도 잘못했다. 우리 판단착오다‘하고 사과하면 상황이 완전히 역전될 수 있는 소지도 있다”고 설명했다.

또 “잘 몰랐다고 죄송하다고 나온다면 의외로 남북관계도 좋아질 수 있는 소지가 생긴다고 본다”며 “북쪽이 지금 해야 할 가장 중요한 조치는 사과”라고 덧붙였다.

앞서 김경협 민주당 의원도 지난 24일 오전 개최된 온라인 의원총회에서 자유발언을 신청해 국회 차원에서 ‘한반도 종전선언 촉구 결의안’을 논의하자고 촉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후 김 의원은 언론 인터뷰를 통해 “원래 종전선언은 평화시대에는 필요가 없다. 비핵화가 되면 종전선언이 왜 필요하냐”며 “한반도 전쟁의 위험이 커질수록 종전선언이 필요하다”고 발언해 부적절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이에 최형두 국민의힘 대변인은 “물불을 못가리는 발언”이라며 “지금은 단호한 대북결의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설 의원과 함께 라디오에 출연한 홍문표 국민의힘 의원도 “북한이 사과를 하면 그것도 새로운 모멘텀이 형성되겠으나, 사과한다고 역전될 수는 없다”며 “사람이 죽어 있고, 대한민국 국민이 이런 수모와 수치를 당하고 있는데, 이것이 사과 한 마디로 해결될 수는 없다”고 꼬집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