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전 국민 소득 파악 체계 구축한다

임애신 기자입력 : 2020-09-23 17:24
오는 2025년까지 전 국민 고용보험 완성 목표
정부가 특수형태근로종사자(특고) 등을 포함한 전 국민 고용보험을 위해 소득 파악 체계를 구축에 나선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은 23일 오후 정부서울청사에서 녹실회의(관계장관회의)를 열고 소득 파악 체계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이 자리에는 이재갑 고용노동부 장관, 구윤철 국무조정실장, 김대지 국세청장과 청와대 이호승 경제수석과 황덕순 일자리수석이 참석했다.

참석자들은 특고 등에 대한 고용보험 확대를 위해 소득 파악이 선행돼야 하는 점을 고려해 소득 파악 방안에 대해 의견을 나누고 앞으로 관계부처 간 긴밀한 협의를 이어가기로 했다.

특고와 자영업자 고용보험 가입을 위해서는 임금을 기반으로 하는 기존 보험료 징수 체계를 소득 기반으로 전환해야 한다.

앞서 정부는 올해 하반기에 전 국민 고용보험을 위한 범 정부 추진 체계를 마련해 부처 간 과세 정보를 공유하는 등 소득 파악 체계를 구축하겠다고 밝힌 바 있다. 정부는 오는 2025년까지 전 국민 고용보험을 완성하는 것을 목표로 두고 있다.
 

홍남기 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3일 서울 광화문 정부서울청사에서 전국민 고용보험 확대 등을 위한 소득파악체계 구축방안과 관련 관계장관회의(녹실회의)를 주재하고 있다. [사진=기획재정부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