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역학조사 CCTV 은폐' 사랑제일교회 목사​·장로 구속영장 신청

최의종 인턴기자입력 : 2020-09-23 08:21
서울시 사랑제일교회 상대 손배소,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6부 배당
경찰이 방역당국의 역학조사를 방해한 혐의를 받는 사랑제일교회 목사 A씨와 장로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

서울지방경찰청 지능범죄수사대는 감염병예방법 위반 혐의를 받는 A씨와 B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신청했다고 22일 밝혔다. 검찰은 영장을 법원에 청구한 것으로 알려졌다.

A씨와 B씨는 성북구청으로부터 방역당국이 역학조사에 필요한 폐쇄회로(CC)TV를 제출하라는 요구를 불응하고 이를 은폐한 혐의를 받는다.

경찰은 이들이 은폐한 것으로 전해진 자료와 함께 컴퓨터 하드디스크 등의 행방도 조사할 전망이다.

또 경찰은 코로나19 증상을 보이는 신도에게 진단검사를 미루도록 종용한 목사 C씨에 대한 조사를 진행 중이다.

이와 별개로 서울특별시는 지난 18일 사랑제일교회와 전광훈 담임목사를 상대로 코로나19 확산 책임을 묻고자 46억원가량 손해배상 청구 소송을 제기했다.

법조계에 따르면 해당 소송은 서울중앙지법 민사합의46부(이광영 부장판사)에 배당됐다. 이에 해당 절차도 이른 시일 내 진행될 예정이다.
 

보석 취소로 재수감되는 전광훈 목사가 지난 7일 오후 성북구 사랑제일교회 앞에서 취재진에게 발언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컴패션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