더 똑똑해진 은행 AI…업무 활용ㆍ관련 조직 확대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9-22 19:00
기업은행, AI가 부동산 담보대출 심사 하나은행, 내달 소호대출에 적용 계획 신한ㆍ국민은행 등 조직 개편 잇따라

[사진=게티이미지뱅크]


기존 '챗봇' 기능에 머물렀던 은행의 인공지능(AI) 활용 범위가 은행 핵심 업무인 대출로까지 확대되고 있다.

IBK기업은행은 부동산담보 대출을 AI로 심사하는 'AI 부동산 자동심사 시스템'을 국내 최초로 개발했다고 22일 밝혔다. 국토교통부, 법원, 국토정보공사 등에서 수집한 공공데이터를 바탕으로 AI가 서류발급, 권리분석, 규정검토 등을 수행하는 점이 특징이다. 대출가능 여부, 한도 등이 자동 심사된다. 일선 영업점에는 오는 25일 이 시스템을 도입할 계획이다.

고객은 부동산담보 대출 사전 심사 결과를 빠른 시간 안에 받아볼 수 있다. 영업점 직원이 고객 주소를 입력하면 3분 안에 대출 가능 금액 등이 나온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기존에 부동산담보 대출 상담을 위해서는 확인이 필요한 서류도 많고 규정도 많아 짧게는 1시간, 길게는 며칠이 소요되고, 고객은 몇 차례에 은행을 방문해야 했다"며 "시스템 도입 후에는 상담에 필요한 시간이 획기적으로 단축돼 고객의 편의성과 직원의 업무 효율성 모두 높아질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동안 은행들이 AI를 활용하는 방식은 사람처럼 대화하는 프로그램인 '챗봇'에 머물렀다. 하지만 디지털 혁신 바람을 타며 AI가 대출에까지 활용되는 등 은행 업무의 핵심 기술로 자리잡고 있다.

하나은행은 다음달 자영업자(소호) 대출 심사에 AI를 활용할 계획이다. 기존 내부신용평가시스템(CSS)에 더해 AI를 기반으로 한 ML 모형을 도입함으로써 차주의 신용리스크를 보다 정밀하게 판단할 수 있을 것으로 은행 측은 설명했다. 6개월간의 개발기간을 거쳐 모형 개발을 완료했으며, 현재 최종 점검 및 테스트를 마무리하고 있는 단계다.

AI 관련 조직을 확대하는 움직임도 본격화하고 있다. 신한은행은 지난 2일 디지털 R&D센터 내 AI셀(cell)을 독립된 센터로 격상해 AI통합센터를 출범시켰다. 신한은행이 보유한 AI 관련 역량을 결집해 은행의 모든 업무를 AI 관점에서 재설계하기 위한 차원이다. 조직 인력도 기존 10명에서 50명 수준으로 확대했다.

앞서 KB국민은행은 올해 초 조직개편을 통해 'AI혁신센터'를 신설했다. AI 관련 전략을 수립하고 관련 업무를 총괄한다. 7월에는 금융권 최초로 AI 알고리즘 기반 인사 시스템을 활용해 1100여명의 하반기 영업점 인사를 진행하기도 했다.

이 밖에 우리은행은 디지털 혁신 2단계 프로젝트 주요 과제 중 하나로 '해외투자 AI 시스템'을 구축하고 있다. 은행 애널리스트에게 AI가 분석한 시장 및 경제 지표를 제공해 보다 정교한 투자 전망 및 계획을 수립할 수 있도록 하자는 목적에서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