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전선, 전기차용 알루미늄 전선 양산…경량화로 무게↓

장은영 기자입력 : 2020-09-21 16:42
LS전선이 전기차용 알루미늄 전선 양산을 시작했다. 전기차 업계의 경량화 경쟁이 시작되고 있는 가운데, 알루미늄이 차량의 핵심 소재로 자리 잡을 것이라는 판단에서다.

21일 LS전선에 따르면 LS전선 공장은 국내에서는 유일한 알루미늄 전선 전용 라인을 구축했다.

구리와 알루미늄 전선 생산설비를 병용할 경우, 구리 입자가 알루미늄을 부식시킬 수 있기 때문이다.

알루미늄 도체 전선은 기존 구리 전선보다 40% 이상 가벼워, 차량 1대당 총 25kg에 이르는 전선의 무게를 약 15kg로 줄일 수 있다.

LS전선 측은 일본 등의 주요 자동차 전장업체들도 알루미늄 전용 라인을 구축하는 추세이고, 알루미늄 전선의 비율이 현재 약 5% 이하에서 2025년 30% 이상이 될 것으로 보고 있다.

LS전선 관계자는 “알루미늄 사업 전문 자회사인 LS알스코를 통해 고강도의 알루미늄을 수급, 소재부터 전선 완제품까지 일괄 생산이 가능하다”며 “글로벌 와이어링 하네스 업체에 공급 계약을 앞두고 있어 추가 투자도 고려하고 있다”고 말했다.
 

LS전선 직원들이 전기차용 알루미늄 전선을 생산하고 있다. [사진=LS전선 제공]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