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증시 주간전망]미중 갈등 어디로?...LPR도 주목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9-21 00:30
지난주 상하이·선전 증시 상승폭 각각 2.38%, 2.33% 中인민은행 MLF금리 동결..."LPR도 변동 없을 듯"

틱톡 로고 [사진=신화통신·연합뉴스]

이번 주(9월21~25일) 중국 시장에서는 미·중 갈등 추이와 사실상 중국 기준금리인 대출우대금리(LPR) 발표에 눈길이 쏠릴 전망이다.

지난주 중국 증시는 상승세를 보였다. 상하이종합지수 주간 상승폭은 2.38%를 기록하며 마지막 거래일인 18일 3338.09로 마감했다. 선전성분지수와 창업판지수는 각각 일주일간 2.33%, 2.34%씩 상승해 1만3245.09, 2596.08포인트로 장을 마쳤다.

위안화 강세 흐름이 중국 증시에 호재로 작용한 것으로 풀이된다. 달러 대비 위안화의 환율은 지난 15일 1년 4개월 만에 6.7위안대로 하락한 이후 하락세를 보이고 있다.

18일 인민은행은 위안화의 달러 대비 기준환율을 전 거래일보다 0.0084위안 내린 6.7591위안으로 고시했다. 이는 위안화의 달러 대비 가치가 0.12% 상승했다는 의미다. 지난 2019년 5월 이후 16개월 만에 최저 수준이기도 하다.

시장 전문가들은 당분간 위안화 강세가 이어질 것으로 보고 있다. 향후 위안화 환율이 달러당 6.5~6.6위안 선까지 내려갈 수 있다는 관측도 나왔다. 
 

[사진=게티이미지뱅크]

이번 주도 미국과 중국 간 갈등이 변수로 작용할 것으로 보인다. 미국 정부가 틱톡·오라클 매각 합의를 승인하고 틱톡 다운로드 금지를 일주일 연기하면서 틱톡을 둘러싼 미·중 갈등이 소강 국면에 접어들었지만 미국이 완전히 제재를 해제한 것이 아니기 때문이다.

아울러 중국 상무부가 미국을 겨냥해 '신뢰할 수 없는 기업' 명단에 대한 규정을 발표하면서 불씨가 되살아날 가능성도 대두되고 있다. 

앞서 지난 19일 중국 상무부는 시장 거래 원칙을 위반하거나 중국 기업을 차별한 기업 등을 겨냥해 이른바 '블랙리스트'를 발표했다. 구체적인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최근 미국 정부의 위챗·틱톡 제재 등과 맞물려 미국 기업들이 대상이 될 가능성이 높아 보인다. 
 

이번주 중국증시 주요일정. [자료=트레이딩이코노믹스 등 종합]

이번 주 중국 증시는 21일 발표되는 LPR에 이목이 집중된다. 다만 전문가들은 인민은행이 이번 달에도 LPR도 변동이 없을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앞서 지난 15일 인민은행이 1년 만기 중기유동성지원창구(MLF)금리를 동결시켰다는 이유에서다.

중국 유력 매체 둥팡차이푸망(東方財富網)에 따르면 인민은행은 15일 MLF 금리를 전달과 동일한 2.95%로 유지하기로 했다. MLF 금리는 인민은행의 정책 금리 역할로, 농업기업과 중소기업 등에 대출을 장려하기 위해 3개월·6개월·1년 만기로 유동성을 공급하는 것이다. 

MLF금리는 LPR과도 연동된다. MLF 금리를 인하하면 은행권 LPR도 낮아져 시중 대출금리를 낮추는 효과를 낼 수 있다. 이에 전문가들은 LPR도 동결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만약 예상대로 LPR이 동결되면 이는 5개월 연속 동결이다. 중국은 지난 4월 1년 만기가 0.2%포인트, 5년 만기가 0.1%포인트 내린 후 계속 3.85%를 유지하고 있다.

이에 따라 이번 주 중국 주식시장은 황금연휴인 중국 국경절(10월 1∼8일)을 앞두고 조정장세가 짙을 것이란 분석도 나온다. 중국 매체 제일제경(第一財經)은 "황금연휴 이전에는 A주(본토주식)가 계속 조정장을 보일 것으로 예상된다"고 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