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새벽산책 하세요" 코로나가 낳은 新트렌드

이승요 기자입력 : 2020-09-20 15:28

[사진=서울관광재단 제공]

"새벽 산책하다 길냥이 만났어요", "가족들 몰래 새벽 6~7시 산책 나갑니다", "새벽 5시면 동이 터오네요", "다들 갓생(God+인생, 부러운 인생이라는 뜻의 신조어) 사시네요"

20일 트위터 실시간 트렌드 키워드에 '새벽산책'이 올라오며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이날 오후 '새벽산책'을 키워드로 한 트윗은 1만 2000개에 달한다. 

온라인 상에는 이날 "코로나 이후로 새벽산책이 취미가 됐다"는 공감성 글이 빠르게 퍼져나가고 있다. 대다수가 "코로나 이전의 삶이 그립다. 밥을 먹고, 술을 마시고, 영화를 보고. 답답해서 새벽산책을 한다"(oc****), "산책 좋아하는데 코로나 때문에 못해서 새벽산책을 다닌다"(wi****), "코로나 전염을 예방하기 위해 재택근무를 하는데 유일한 게 새벽산책 외출이다"(Fe*****) 등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을 막기 위해 상당수 직장인이 재택근무로 전환하며 외출을 자제하고 있고, 인파가 몰리는 장소에 방문하는 게 제한되면서 방역수칙에 위배되지 않는 선에서 답답함을 해소하기 위해 인적이 드문 새벽산책에 나서는 사람들이 많아진 것으로 풀이된다. 
 

[사진=트위터]


SNS에는 ​새벽산책 도중 경험한 재밌는 에피소드를 공유하는 글들이 눈에 띄게 늘었다. 새벽산책을 하면서 사람을 좋아하는 길고양이를 만났다거나, 가을 정취를 상징하는 도토리와 밤송이를 주웠다는 경험담이 잇따르고 있다. 누리꾼들은 오전 6~7시 사이 최적화된 시간을 공유하며 새로운 트렌드 참여를 독려하고 있기도 하다.

일각에선 범죄 피해를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왔다. 아이디 H4****의 한 누리꾼은 "새벽산책 루트 사진 올리지 마세요. 사람 일 정말 모르는 거예요"라고 적었다. 아이디 pe******도 "사람들이 있을 때 나가세요. 애매한 시간대는 위험합니다"라고 경고했다.

한편 중앙방역대책본부에 따르면 이날 0시 기준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82명 늘어 누적 2만 2975명이다. 확진자 수가 내려간 것은 집단감염이 다시 본격화한 지난달 13일 이후 38일 만에 처음이다.

다만, 휴일 검사 건수가 줄어든 측면과 감염 경로를 알지 못하는 불분명 환자 비중이 28%가 넘어 감염 확산 우려는 줄어들지 않고 있다.
  • 아주경제 공식 카카오채널 추가
  • 아주경제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유튜브 구독
  • 아주TV 공식 페이스북 좋아요
컴패션_PC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