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청년의 날’ 연출한 탁현민도 ‘19년 뒤 자신’에게 편지 남겼다

김봉철 기자입력 : 2020-09-20 13:11
페이스북에 연출·기획 소회 ‘편지 형식’으로 남겨 ‘방탄소년단 2039년 선물’, 자신 부탁으로 성사

문재인 대통령이 19일 오전 청와대 녹지원에서 열린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방탄소년단(BTS)으로부터 음악적 성과물과 메시지 등을 담은 '2039년 선물'을 받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7인조 아이돌그룹인 방탄소년단(BTS)이 ‘제1회 청년의날’ 기념식에서 19년 후의 미래 청년세대에게 전달한 ‘2039년 선물’이 탁현민 청와대 의전비서관의 부탁에 의해 성사된 것으로 확인됐다.

지난 19일 청와대 녹지원에서는 문재인 대통령 내외가 참석한 가운데 ‘제1회 청년의 날’ 기념식이 열렸다.

기념식에서 ‘청년 리더’ 자격으로 초청된 BTS는 연설을 마친 뒤, 19년 후에 공개될 ‘2039년 선물’을 미래의 청년세대를 위해 전달했다. 전달된 선물은 대한민국 역사박물관에 기탁돼 19년 후 제20회 청년의 날에 공개된다. 선물이 무엇인지에 대해선 공개되지 않았다. 19년은 ‘청년기본법’에 의거한 청년의 시작 나이 19세를 상징한다고 청와대 측은 설명했다.

이 같은 사실은 탁 비서관이 자신의 페이스북에 ‘19년 뒤 본인 스스로’에게 글을 남기면서 알려졌다.

탁 비서관은 글에서 “19년 전 청년들이 2039년 청년들에게 주는 선물이지만 1회 청년의 날을 연출한 나의 선물이기도 하다며 행사를 직접 기획·연출한 소회와 의미 등을 적었다.

그는 “어떤 기획을 해야할지 고민스러울 연출가에게 주는 선물”이라면서 “모쪼록 이 과거로부터 온 메시지들이 유용하게 활용됐으면 한다”고 말했다.

탁 비서관은 “2020년 가장 위대한 성과를 이루어낸 청년들인 방탄소년단에게 미래의 청년들에게 지금의 심정을 담담히 말해달라는 것과 함께 올해 태어나 앞으로 19년 후에 청년이 될 다음 세대의 청년들에게 ‘기억할 만한 무엇’, ‘들어볼 만한 무엇’, ‘되새겨 볼 만한 무엇’을 남겨달라고 부탁했다”며 “고맙게도 방탄소년단은 그 세 가지를 한 박스에 넣어 전달했다”고 설명했다.

탁 비서관은 선물 속에 담긴 특별한 메시지에 대해 “2020년과 2039년의 차이가 엄청나다면 그 간극의 의미를 알려줘도 좋을 것 같고, 만약 그 차이가 크게 없다면 어떤 세대든 일관되게 갖게 되는 ‘청년 정신’을 보여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했다.

이어 “어쨌든 연출하는 당신에겐 아마도 고마운 일일 것이다. 좋은 행사 부탁드린다”면서 “‘라떼’는 행사를 잘해도 욕먹고, 못하면 더 욕먹었던 기억이 있다. 건투를 빈다”고 했다.

한편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도 같은 자신의 페이스북 글을 통해 소회를 남겼다.

노 실장은 ‘김구 선생이 소원했던 문화국가의 꿈’이라는 제목의 글에서 “BTS가 신곡 다이너마이트를 통해 K-컬처의 새 역사를 썼다”면서 “‘나는 우리나라가 남의 것을 모방하는 나라가 되지 말고 높고 새로운 문화의 근원이 되고, 목표가 되고, 모범이 되기를 바란다’ 백범 김구 선생은 문화강국을 소원하셨다”고 적었다.

2020리얼블록체인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