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 정부 "거리두기 효과 나타나…어느 때보다 아슬아슬"

전환욱 기자입력 : 2020-09-18 19:36
"용수철처럼 튀어 오를 수 있는 상황"…방역 협조 당부
정부가 지난 광복절 이후 수도권을 중심으로 본격화된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이하 코로나19) 확산세가 잦아들긴 했지만 여전히 위험한 상황이라며 각별한 주의를 당부했다.

권준욱 중앙방역대책본부 부본부장은 18일 질병관리청에서 열린 정례 브리핑에서 "국내 코로나19 발생이 현재 쉽게 감소하는 모양새는 아니지만 최근 2주간의 양상을 보면 전체적으로는 그동안의 (사회적) 거리두기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판단한다"고 밝혔다.

권 부본부장은 다만 "이번 유행은 수도권이 중심이었기에 사실상 전국적으로 전파가 이뤄진 셈이고, 어느 유행보다도 위험하고 아슬아슬한 상황"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금 상황은 용수철처럼 튀어 오를 수 있는 코로나19 대규모 유행을 거리두기로 억제하고 있는 형국"이라며 "감염에 취약한 시설이나 장소에서 집단감염이 벌어졌을 경우 확진자가 또다시 늘어날 가능성도 배제할 수 없다"고 우려했다.

방역 당국은 추석 연휴를 앞두고 국민의 방역 협조를 당부했다.

권 부본부장은 "봉쇄를 풀어나가면서 또는 봉쇄를 푼 후에 코로나19 유행을 제대로 관리하는 나라는 찾기 힘든 상황"이라며 "그만큼 코로나19 대응이 힘들고 어렵다는 의미"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거리두기 강도를 조절하면서 완전한 봉쇄로 가지 않고 2차 유행이 생기면 그 초기에 국민들의 적극적인 참여로 유행을 억누르려 노력하는 우리의 상황은 오히려 전 세계적으로도 드물다"며 방역 협조를 요청했다.

한편, 이날 국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는 126명으로 누적 2만2783명으로 늘어났다. 153명이 발생한 전날보다는 숫자가 다소 줄어들어 100명대 중반에서 초반으로 내려왔다.


 

18일 오전 서울 송파구보건소 선별진료소에서 시민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