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 유지하겠다"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9-17 16:02
단기 정책금리 -0.1%, 장기금리 0% 수준으로 유도 지속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이 대규모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일본 중앙은행인 일본은행(BOJ) [사진=연합뉴스]


17일 니혼게이자이신문에 따르면 BOJ는 금융정책 결정 회의에서 단기 정책금리는 -0.1%, 장기 금리 지표가 되는 10년 만기 국채수익률은 0% 수준으로 유도하는 금융완화 정책을 유지하겠다고 밝혔다. 또 코로나19 사태 대응으로 추진한 기업의 자금 조달 지원과 상장지수펀드(ETF) 매입 등을 통한 금융시장 안정을 위한 정책을 유지하기로 했다.

현상을 유지하겠다는 BOJ의 이번 결정은 전날 아베 정권 계승을 표방하며 출범한 스가 내각의 경제 정책을 적극적으로 뒷받침하겠다는 의미로 분석된다. 그간 스가 총리는 대규모 금융 완화와 적극적인 성장정책 등 '아베노믹스'로 불리는 아베 정권의 경제 정책을 이어가겠다고 밝힌 바 있다.

다만 경기에 관한 판단은 상향 조정했다. 지난 7월 '매우 어려운 상태'에서 '여전히 어려운 상태에 있지만, 경제 활동이 서서히 재개되는 가운데 회복세를 보인다'로 바꾼 것. BOJ가 경기 판단을 상향 조정한 것은 코로나19 사태가 시작된 이후 처음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