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누가 민원실에 청탁하나"...정 총리 "다른 방법이 일반적"

박경은 기자입력 : 2020-09-17 15:36
정세균 총리, 17일 국회 대정부질문 출석 "청탁, 민원실 아닌 다른 방법이 일반적" 추미애 장관 부부 청탁 의혹에 선 그은 셈 개천절 집회엔 "책임 묻고 구상권 청구"

정세균 국무총리가 16일 오후 서울 여의도 국회 본회의에서 진행된 경제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의원 질의에 답변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청탁은 보통 민원실이 아닌 다른 방법으로 하는 게 일반적이라고 생각한다."

정세균 국무총리가 17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교육·사회 분야 대정부질문에서 추미애 법무부 장관 부부가 아들이 복역 중인 군부대 민원실에 청탁성 전화를 걸었다는 의혹과 관련, 이 같은 입장을 밝혔다.

남인순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정 총리에게 "어제(16일) 국방부 장관 청문회 과정을 보니 국방부 민원실은 통화 내용이 다 녹음되더라"며 "상식적으로 (녹음이 되는) 국방부 민원실에 부정 청탁을 할 수 있느냐"고 물었다.

이에 정 총리가 '일반적이지 않다'는 뜻을 밝히며 야권에서 제기한 추 장관 부부의 청탁 의혹에 선을 그은 것으로 풀이된다.

정 총리는 또 "추 장관 아들의 문제는 이미 검찰에 안 넘어갔으면 모르겠는데 야당의 고발에 의해 본격적인 수사가 진행되고 있다"며 "검찰에 맡기고 국민과 민생을 걱정하는 국회가 됐으면 좋겠다"고 요청했다.

앞서 신원식 국민의힘 의원은 지난 16일 서욱 국방부 장관 인사청문회에서 추 장관의 아들 휴가 연장 의혹과 관련, "국방부 민원실에 어떤 여자분이 추 장관 아들 서모씨 휴가 연장에 관련돼서 문의든 부탁이든 하는 전화가 왔다"고 밝혔다.

신 의원은 "목소리는 여자분이었는데, 추 장관의 남편분으로 (통화자 이름이) 기재됐다는 제보가 들어왔다"고 전했다.

한편 정 총리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재확산 속 일부 보수단체가 개천절 집회를 강행하려는 움직임에 대해 "방역을 방해하거나 코로나19가 확산하는 결과를 초래하면 책임을 묻고 경우에 따라 구상권도 청구할 방침"이라고 경고했다.

이어 "공권력을 총동원해 8·15 (집회의) 재판이 일어나지 않도록 하겠다는 것이 정부의 확고한 방침"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현재 (개천절 집회 신고 건수가) 300∼400건 들어온 것으로 확인된다"고 덧붙였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