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총성없는 코로나19 백신전쟁'...중국, 승기 잡나

최예지 기자입력 : 2020-09-15 14:37
中 CDC전문가, CCTV 인터뷰..."3상 임상실험 결과 좋아" "이르면 11월 일반인도 코로나19 백신 접종 가능"

우구이전(武桂珍)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생물안전 수석 전문가가 15일 중국 중앙(CC)TV와 인터뷰를 하고 있다. [사진=중국 중앙방송(CCTV) 캡처]

"3상 임상시험 결과를 볼 때 임상시험이 매우 순조롭게 진행되고 있어 일반인들도 오는 11~12월에 백신을 접종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

우구이전(武桂珍) 중국 질병예방통제센터(CDC) 생물안전 수석 전문가가 15일 중국 중앙(CC)TV와의 인터뷰에서 이같이 밝혔다.

우 전문가는 "지난 4월 나도 임상시험 대상으로 선정돼 백신을 접종했는데, 지금까지도 아무런 불편한 것이 없다"면서 "접종할 때도 아픈 데도 없었다"고 주장했다.

현재 전 세계에서 3단계 임상시험이 진행 중인 백신은 8종이다. 이 가운데 중국 기업이 개발한 백신은 4종이다. 중국 지도부 지원 사격 속 중국은 코로나19 백신 개발에 있어서 커다란 진전을 보이고 있다. 

최근 중국 국유 제약기업인 중국의약집단(中國醫藥集團·시노팜) 산하 중국생물기술(CNBG)은 중국국제서비스무역교역회(CIFTIS)에서 자체 개발한 코로나19 불활성화백신 2종을 처음 공개하기도 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