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세아제강·DKC, 캐나다 최대 규모 LNG사업에 산업용 파이프 공급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9-11 16:16
'캐나다 키티맷 프로젝트'에 후육강관 8000t 투입 3사 공조로 올해 1분기부터 제작중…내년 초 공급
세아제강과 포스코, DKC 등 국내 철강회사들이 캐나다 최대 규모 액화천연가스(LNG) 개발 프로젝트에 참여한다.

11일 철강업계에 따르면 이들 3개 기업은 '캐나다 키티맷 프로젝트'에 후육강관(산업용 파이프) 약 8000t을 내년 초 공급한다.

이 프로젝트는 캐나다 브리티시 컬럼비아주 서부 해안 키티맷에 천연가스 액화플랜트를 건설하고, 현지 가스전에서 천연가스를 조달해 아시아에 LNG 형태로 수출하는 사업이다. 규모만 140억(16조6000억원) 달러에 달한다.

플랜트는 2단계에 걸쳐 건설되는데, 1단계에선 각각 650만t씩 총 1300만t의 LNG 생산설비 2기를 건설한다. 이어 2단계까지 확장되면 최종 생산능력은 2600만t까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

이 플랜트에 들어가는 후육강관 8000t은 국내 철강회사 3곳의 합작품이다. 포스코가 생산한 스테인리스 후판 반제품을 DKC가 가공해 완제품으로 생산하고, 세아제강이 이를 후육강관으로 제작해 발주처인 LNG 캐나다에 공급하는 방식이다.

요청 소재가 6.4㎜의 박물재부터 40㎜ 후물재까지 광범위해 생산이 까다로웠지만 3사 공조로 올해 1분기부터 순조롭게 제작이 이뤄지고 있다고 이들 업체는 전했다. 세아제강의 후육강관은 플랜트의 각종 설비와 해상 운송용 라인파이프로 쓰일 예정이다.

2018년 10월 최종 투자 결정이 이뤄진 키티맷 프로젝트에는 한국가스공사도 15%의 지분 참여를 했다. 가스공사는 2024∼2025년 연간 70만t 규모의 LNG를 이 플랜트에서 조달할 것으로 알려졌다.
 

포스코 서울 삼성동 사옥 전경. [사진=포스코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