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전, 천안에 스타트업파크 조성...“한국판 실리콘밸리 만든다”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9-10 13:30

[지난해 7월 선정된 인천 스타트업 파크 조감도.(사진=중기부)]


대전광역시와 충남 천안시에 개방형 혁신공간인 ‘스타트업 파트’가 들어선다.

중소벤처기업부는 스타트업파크 조성 사업평가 결과 단독형에는 대전, 복합형에는 충남 천안시가 최종 선정됐다고 10일 밝혔다.

스타트업 파크는 미국 실리콘밸리, 프랑스 스테이션-에프(Station-F)처럼 창업 벤처 생태계 구성원이 협업하는 공간이다. 단독형은 현재 네트워킹 및 주거 인프라가 마련돼 있어 혁신창업 거점 기능을 즉시 실행할 수 있는 장소에 구축하는 사업이다. 복합형은 그린뉴딜 사업 중 하나로 ‘그린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하는 프로젝트다. 지난해에는 인천이 ’제1호 스타트업 파크‘ 조성지역으로 선정된 바 있다.

이번 사업에는 9개 지자체가 단독형에, 3개 지자체가 복합형에 지원했다. 중기부는 전문가로 구성된 평가위원회의 평가를 거쳐 두 지역을 최종 선정했다.

단독형에 선정된 대전광역시는 충남대와 카이스트 사이에 있는 유성구 궁동 일대를 스타트업 파크로 조성할 계획이다. 조성 규모는 연면적 1만2000m²로 향후 대전시와 대전창조경제혁신센터가 운영하게 된다. 해당 지역은 대덕연구개발특구, KAIST, 충남대 등 우수한 창업인적자원과 창업인프라를 보유하고 있고, 주거‧문화·상업시설도 집적돼 있어 창업 및 네트워킹 여건이 우수하다. 단독형 스타트업 파크는 설계비 5억원과 내년 스타트업파크 조성비 120억원 내외를 지원받는다. 대전광역시는 국비에 매칭해 120억원 이상을 스타트업파크 조성할 계획이다.

복합형에 선정된 충남 천안시는 도시재생혁신지구로 지정된 천안 역사를 중심으로 그린 스타트업 타운을 조성할 계획이다. 이 지역ㅇㄴ 천안역 교통 인프라나 정주 여건이 우수하고 후보지 주변에 밀집된 대학, 투자기관, 대학 등 혁신주체와 창업 지원기관 등이 스타트업 유입뿐 아니라 향후 성장 지원 측면에서 우수하다는 평가를 받았다. 천안시는 스타트업 파크 설계비 5억원과 복합허브센터 설계비 5억원을 국비 지원받고, 스타트업 파크 조성비 120억원과 복합허브센터 구축비 140억원을 지원 받는다. 천안시도 국비에 매칭해 300억원 이상을 투자할 계획이다.

중기부 강성천 차관은 “향후 지자체와 긴밀한 협업체계를 유지하면서, 스타트업파크가 창업혁신 거점으로서 제대로 된 기능을 수행할 수 있도록 차질없이 조성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