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기문 중기중앙회장, 응우옌 부 뚱 신임 주한베트남대사 접견

신보훈 기자입력 : 2020-09-08 15:00

[응우옌 부 뚱 주한베트남대사(왼쪽)와 김기문 중소기업중앙회장이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사진=중앙회)]


중소기업중앙회는 김기문 회장이 8일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를 방문한 응우옌부뚱 신임 주한베트남대사를 접견하고, 양국 중소기업 간 경제협력 강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응우옌부뚱 주한베트남대사는 지난 30년간 아·태지역 외교 전문가로서 베트남 외교정책에 큰 공헌을 했다. 부임 전에는 베트남의 국립외교원인 베트남 외교아카데미(DAV)에서 원장직을 역임했다.

베트남은 한국의 3위 수출상대국으로 지난해 기준 베트남 수출액은 482억 달러로 전체 수출액 8.9%를 차지했다. 한국 중소기업의 베트남 수출액은 103억 달러로 전체 중소기업 수출액에서 10.2% 비중이다.

김 회장은 “한국 베트남 양국 관계는 수교 이래 크게 발전했으며, 베트남은 한국의 주요 교역대상국이자 핵심 협력파트너”라며 “양국 중소기업 간 교류 확대를 위해서 베트남 정부와의 협력이 필요하고 대사관의 적극적인 역할을 기대한다”고 말했다.

응우옌부뚱 대사도 "양국 중소기업 간 교류에 있어 가교 역할을 하겠다"고 화답했다.

한편, 중기중앙회는 베트남 하노이에 대표사무소를 두고 있다. 하반기에는 비대면 온라인 수출상담회 등을 통해 베트남 진출 희망 중소기업을 지원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