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방인어] 이젠 '이낙연의 시간'

최신형 정치팀 팀장입력 : 2020-08-31 18:14

[사진=아주경제DB]


'고작 3명···' 2000년 이후 더불어민주당 계열 당 대표 38명 중 임기 2년을 마친 이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추미애 법무부 장관, 이해찬 전 대표 등 8%에 불과하다.

호남의 맹주였던 정동영 전 의원은 4개월(2006년 2∼6월) 만에 열린우리당 의장직에서 물러났다. 그 사이 당명은 '새천년민주당→열린우리당→대통합민주신당→통합민주당→민주당→민주통합당→새정치민주연합→더불어민주당' 등으로 바뀌었다.

다이내믹한 한국 정치의 정당 대표직은 '독이 든 성배'다. 코로나19 자가격리에서 해제된 이낙연 민주당 대표가 31일 서울 동작구 국립현충원 참배를 시작으로 본격적인 행보에 돌입했다.

이 대표에게 필요한 것은 대야 협치와 강력한 리더십이다. 여당 대표에겐 수습 기간이 없다. 당장 오늘부터 실전이다.

<주역(周易)>이 말한 '이상견빙지(履霜堅氷至)', 즉 서리를 밟으면 머지않아 엄동설한이 들이닥치듯, 준비된 자만이 살아남는다. 세상만사 우연도 공짜도 없다. 해답은 먼 미래에 있지 않다. <최신형 정치팀장>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