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企 근로자 40%, 17일 임시공휴일에도 출근..."무급 휴일이라"

김선국 기자입력 : 2020-08-14 08:37
300인 미만 중소기업, 대체공휴일 유급 휴일 보장 안돼

사진은 기사와 무관.[사진=게티이미지뱅크]

오는 17일이 광복절 대체공휴일로 지정됐지만, 직장인 3명중 1명은 출근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중소기업 근로자의 경우, 10명중 4명이 이날 출근한다. 이번 대체공휴일은 정부가 정하는 휴일로 법정 공휴일에 해당되지만 300인 이상 사업장과 공공기관 등에서만 유급휴일로 보장된 탓에 중소기업 근로자 출근 비율은 상대적으로 더 높았다. 
 
14일 취업포털 인크루트와 바로면접 알바앱 알바콜이 근로자 525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한 결과를 보면, 전체 응답자 중 34.8%가 근무한다고 답변했다. 58.9%는 ‘휴무’, 6.3%는 ‘미정’을 꼽았다.

근로형태별로는 ‘전일제 근로자’(33.2%)에 비해 ‘시간제 근로자’(35.3%) 출근 계획이 높았다. 

직군별로 ‘서비스직’(58.2%) 출근 계획이 높았다. ‘생산직’(56.7%), ‘시설관리직’(35.3%), ‘일반사무직’(25.2%)이 뒤를 이었다.  

기업규모별로는 ‘중소기업(5인~300인 미만 사업장)’ 출근율이 40.1%로 가장 높았다. ‘대기업(종업원 수 1000명 이상)’ 35.3%, ‘중견기업(종업원 수 300~999명)’ 28.4% 순으로 집계됐다.

임시공휴일에도 출근하는 이유는 ‘유급휴일이 아니라서’(24.3%)라는 답변이 1위로 올랐다. 300명 미만 사업장의 경우 유급휴일이 아니어서 출근하는 비율이 높았다. 이어 △‘업직종 특성상 출근이 불가피해서’(23.9%) △‘회사에서 출근 강요, 강제’(21.5%) △‘회사 분위기, 눈치’(10.5%) △’일이 많아서 자진출근’(7.3%) △’거래처, 관계사가 근무하기 때문에’(4.5%)등의 출근 이유가 확인됐다. 출근 이유의 3분의1 정도가 회사 눈치와 강요를 당하는 것을 엿볼수 있는 대목이다. 

휴일 출근 보상은 방식은 ‘휴일근로수당 지급’(15.3%), ‘대체 휴무일 지정’(8.5%) 등으로 전체의 총 23.8%에 그쳤다. 나머지 73.3%는 ‘아무런 보상이 없다’고 했다. 

사흘간 연휴계획에 대해서 청취한 결과 응답자 중 대다수는 ‘실내휴식·집콕’(20.0%)을 희망했다. ’여행·나들이’(12.0%), ’캠핑·호캉스’(5.4%)가 뒤를 이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