내셔널지오그래픽, 패션 불황 속 나홀로 성장…영업익 70%↑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8-13 17:56

내셔널지오그래픽 화보. [사진=더네이쳐홀딩스 제공]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은 올해 2분기 매출액이 487억원을 넘기며 상반기 매출 987억원, 영업 이익 165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밝혔다.

전년 동기 대비 매출은 46%, 영업이익은 70% 늘어난 수치다.

가장 높은 매출 신장률을 보인 품목은 신발과 백팩이다. 지난해 대비 신발 163%, 백팩 114% 상승했다. 맨투맨과 카라 티셔츠 매출은 전년 대비 각각 81%, 98% 증가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측은 빠르게 변하는 MZ세대(밀레니얼·Z세대) 소비자와 유통 트렌드를 앞서 분석하고, 카카오와 네이버 등 대형 플랫폼과의 제휴를 통해 지속적으로 온라인 판매 채널을 개척해 나간 전략이 주효했다고 분석했다. 상반기 온라인 매출은 전년 동기 대비 63.6% 성장했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은 MZ세대를 중심으로 인기를 끌고 있는 ‘카카오톡 선물하기’ 입점 한 달 만에 '브랜드 의류' 카테고리에서 상위 인기 제품 5위 안에 들었다. 상반기 사회적 거리 두기로 캠핑이 유행하는 가운데 크라우드 펀딩 플랫폼 ‘와디즈’를 통해 신제품 텐트 '캐빈하우스'를 판매해 20일 동안 목표 달성률 2만2440%를 기록하기도 했다.

지난 4월부터 브랜드 모델 정혁과 함께 ‘네이버 셀렉티브’, ‘카카오톡 라이브 커머스’ 방송을 진행했다. 카카오톡 라이브 커머스’ 방송은 조회 수 44만, 접속자 수 38만을 기록한 바 있다. 

오프라인 매출 증가세도 이어나가고 있다. 코로나19로 인해 다중이용시설을 기피하며 패션 업계 오프라인 매장에서 실적 저하가 나타나는 상황에서 이례적이다.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의 상반기 오프라인 점포당 평균 매출액은 전년비 21% 상승했다.

한편 더네이쳐홀딩스는 지난해 하반기 홍콩과 대만 진출에 이어 최근 ‘미국과 캐나다, 유럽 내 내셔널지오그래픽 어패럴 제품 공급 라이선스 계약’을 체결했다. 연내 북미·유럽권에 진출하며 내셔널지오그래픽의 해외 어패럴 사업 진출을 이끈다는 방침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