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피스텔 투자도 '탈서울'…지방으로 눈돌리는 수요자들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8-14 08:00
인천·지방 평균보다 수익률 높아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 투시도 [이미지= 대림건설 제공]


오피스텔 시장에서 탈서울이 대세가 되고 있다. 서울 오피스텔 수익률이 광역 지자체 중 하위권에 속하면서 임대수익을 목적으로 오피스텔에 투자하는 수요자들이 수도권이나 지방으로 눈을 돌리고 있기 때문이다.

13일 부동산114에 따르면 올해 7월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은 △제주 8.38% △대전 7.28% △강원 6.66% △광주 6.52% △경남 5.98% △인천 5.77% △충북 5.68% △부산 5.15% △전북 4.85% △경기 4.79% △대구 4.66% △전남 4.6% △충남 4.53% △서울 4.49% △경북 4.14% △울산 4.12% △세종 3.65% 순으로 나타났다.

서울의 경우 전국 17개 광역 지자체 중 14번째로 전국 평균 수익률 4.83%보다 0.34% 포인트 낮았다. 반면 지방 대부분 지역과 인천광역시 등은 전국 평균보다 높은 수익률을 보였다.

서울 수익률이 타 지역보다 낮은 것은 월세 차이 대비 매매가격이 훨씬 높기 때문으로 풀이된다. 한국감정원 자료를 보면 서울 오피스텔 평균 매매가격은 올해 7월 기준 2억5131만원으로 지방 1억4730만원, 인천 1억4704만원보다 약 70% 이상 높게 나타났다.

반면 월세의 경우 서울 평균 월세가 77만7000원으로 지방 50만7000원, 인천 54만2000원과 약 43~53% 차이가 나타나 매매가격만큼 편차가 크지 않았다.

서울의 경우 높아지는 신규 오피스텔 분양가도 수익률 하락에 영향을 미치고 있다. 지난해 서울에서 분양한 오피스텔 분양가는 전용면적 기준 3.3㎡당 4768만원으로 전년 대비 11.85% 올랐다. 같은 기간 전국 오피스텔 분양가격이 5.55%(2433만원→2298만원) 하락한 것과는 대조적이다.

7월 전국 오피스텔 수익률 [이미지= 부동산114 제공]


업계에서는 실거주를 목적으로 주거용 오피스텔을 선택하는 수요도 늘고 있지만, 여전히 임대수익을 목적으로 한 투자수요가 많은 시장이기 때문에 수익률이 낮은 서울보다는 지방이나 서울과 인접한 인천 지역에 대한 선호도가 높다는 분석을 내놓고 있다.

이러한 가운데 올해 수익률이 높게 형성된 인천과 광주, 부산 등 광역시에서 잇따라 오피스텔이 공급된다. 대림건설㈜과 ㈜대림코퍼레이션은 인천 부평구 부평동 일원에서 e편한세상 시티 부평역을 분양하고 있다. 이 단지는 지하 6층~지상 20층, 3개동, 오피스텔 전용면적 23~41㎡ 1208실로 구성되며, 지상 2~3층 오피스 156실, 지상 1층 근린생활시설 18실로 이뤄져 있다.

SK건설은 8월 부산 연제구 연산동 일원에서 연제 SK VIEW 센트럴 오피스텔을 분양한다. 단지는 지하 5층~지상 34층, 아파트 전용면적 52~78㎡ 405가구와 오피스텔 전용면적 72~73㎡ 48실로 구성된다.

두산건설과 중흥건설은 8월 광주 북구 유동 일원에서 임동(유동)구역 주택재개발 사업을 통해 금남로 중흥S-클래스&두산위브더제니스 오피스텔을 분양할 예정이다. 단지는 지하 3층~지상 최고 39층, 아파트 전용면적 82~138㎡ 2,240가구, 오피스텔 전용면적 42~86㎡ 250실로 구성된다.

업계 관계자는 "투자자 입장에서 서울 오피스텔 1개 호실을 매입할 수 있는 가격으로 지방이나 인천 지역에서 2개 호실을 매입하면 더 높은 임대수익을 얻을 수 있다"며 "오피스텔은 주택 수에도 포함되지 않아 부담이 덜한 만큼 서울을 벗어나 수익률이 높은 지역을 눈 여겨보는 것도 좋은 방법이 될 것"이라고 조언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