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의 밑밥깔기] ②"우편투표는 사기"...불복 시나리오 준비하는 트럼프?

조아라 기자입력 : 2020-08-14 08:06
미국 대선에서 우편투표가 주요 변수로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이 우편투표에 '사기·부정 선거' 프레임을 씌우며 공격하고 있어서다.

지난달 트럼프 대통령은 '보편적인 우편 투표(universal mail-in voting)'에 의한 선거 사기 가능성을 주장했다. 그러면서 자신의 트위터에 "2020년은 역사상 가장 부정확하고 사기성이 짙은 선거가 될 것"이라는 글을 올렸다.

그러면서 트럼프 대통령은 우편투표가 부정투표로 변질될 가능성을 제기하며 11월 3일 미국 대선일을 연기해야 한다고 운을 뗐다. 그러나 오히려 역풍을 맞으며 곧바로 한발 물러섰다.
 

[사진=EPA·연합뉴스]


다만 세부적인 도입 방식은 주마다 다르다. 캘리포니아주를 포함한 8개 주와 수도 워싱턴은 선거일 전에 모든 유권자에게 우편투표 용지를 의무 발송한다. 플로리다주 등 34개 주에서는 유권자들이 부재자 투표를 신청해야 우편투표를 할 수 있다. 뉴욕 등 8개 주는 현장 투표가 원칙이고 코로나19 확진자 등에게 예외적으로 우편투표를 허용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선거 기간 내 기표가 된 투표용지가 제때 도착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점을 지적했다. 우편물이 밀려서 유권자들이 제때 투표용지를 받아 보낼 수 있는 환경이 되지 않을 수도 있다는 얘기다.

아울러 우편투표가 급증할 경우 미국의 선거 시스템이 이를 감당할 수 있을지에 대한 우려도 나오고 있다. 우편투표 처리와 투표함 배송 지연, 이에 따른 개표 지연 우려 등이 제기되고 있다.

또 우편투표를 하는 유권자가 많이 증가하면 주 정부들이 결과를 보고하는데 시간이 지연될 수 있다는 지적도 나왔다. 때문에 선거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투표부터 결과가 나오기까지 시간이 지연될 경우 나중에 패배한 후보가 결과에 의구심을 제기할 수 있는 근거로 작용할 수 있다고 지적했다.
 

[사진=트럼프 대통령 트위터 캡처]


FT는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전후 선거판을 흙탕물로 만들려는 움직임은 과거에도 있었다고 지적했다. 2016년 힐러리 클린턴과의 마지막 TV토론에서도 결과에 불복할 것이라고 언급했다는 것.

때문에 상대 후보인 바이든은 트럼프 대통령이 선거 결과를 훔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는 것 아니냐는 우려를 제기하고 있다. 바이든은 더데일리쇼에 출연해 "이것이 나의 가장 큰 걱정거리"라며 "트럼프 대통령은 집무실 책상 뒤에 앉아 결선 투표에 참여하기 위해 우편 투표 용지를 쓰는 동안 모든 우편 투표용지는 부정 투표라고 말한 사람"이라고 지적했다.

영국 매체 가디언은 트럼프 대통령이 이번 대선을 우편투표로 치르면 사기극이 벌어지는 것처럼 이야기하지만, 이를 뒷받침할 근거는 없다고 지적했다. 오히려 과거 연구 결과들은 반대 방향을 가리키고 있다고 덧붙였다.

아울러 오하이오 주립대학교 모리츠 법학대학에서 선거법 프로그램 책임자인 네드 폴리는 투표 시스템을 놓고 여야의 날 선 공방은 미국 사회 경종을 울리고 있다고 지적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