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비자원 "숙박시설 절반이 장애인 객실 설치 안해…편의시설도 부족"

오수연 기자입력 : 2020-08-13 12:00

[사진=게티]

장애인의 문화 및 여가활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고 있으나 숙박시설 절반이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을 설치하지 않은 것으로 나타났다.

한국소비자원은 수도권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에 대한 온라인(100개소) 및 현장(30개소) 실태조사를 진행한 결과 이처럼 확인됐다고 13일 밝혔다.

'장애인·노인·임산부 등의 편의증진 보장에 관한 법률 시행령'에 따라 30실 이상의 객실을 보유한 숙박시설은 전체 객실의 1%, 관광숙박시설은 객실 수와 관계없이 3% 이상의 장애인 등(이하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을 보유하고, 장애인을 위한 편의시설을 마련해야 한다.

그러나 장애인 객실 설치 의무가 있는 숙박시설 100개소에 대한 온라인 조사결과, 49개소(49.0%)는 장애인이 이용 가능한 객실이 없었고, 장애인 객실을 설치한 51개소도 0.5% 이상~1% 미만으로 설치한 곳이 18개소(35.3%)로 나타났다.

특히 총 객실 수가 100실 이상인 24개소 중 20개소(83.3%)는 장애인 객실을 설치하지 않거나 1개만 설치했다.

장애인 편의시설이 설치된 객실은 장애인뿐 아니라, 고령자·임산부 등 관광약자 모두가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 객실 설치 여부에 대한 점검을 강화하고 설치를 확대할 필요가 있다.

장애인 객실이 설치된 경우에도 휠체어 활동 공간을 확보하지 않은 등 설치 기준에 부적합한 것으로 나타났다.

장애인 객실이 설치된 30개소(일반숙박시설 15개소, 관광숙박시설 15개소)에 대해 설치기준에 적합한지 여부를 현장 조사한 결과, 19개소(63.3%)는 침대 측면 공간이 협소해 객실 내부 휠체어 활동공간 기준(1.2미터 이상)에 부적합했다. 5개소(16.7%)는 화장실 출입문에 2cm 이상의 단차가 있었다. 객실 내 편의시설이 관련 기준에 미달하거나 설치돼 있지 않아 넘어짐·부딪힘 등의 장애인 안전사고가 발생할 위험이 높은 것으로 조사됐다.

관할 지방자치단체는 장애인 편의시설을 설치하지 않은 시설주에게 이를 설치하도록 시정명령을 내릴 수 있고, 기한 내에 이행하지 않으면 3000만원 이하의 이행강제금을 부과하게 돼있다.

그러나 현행법 상 시정명령 및 이행강제금 부과내역을 보건복지부장관에게 제출해야 한다는 명시적인 규정이 없어 소관부처인 보건복지부의 장애인 편의시설 관리·감독이 어려운 실정이다.

한국소비자원은 이번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관할 지방자치단체에는 숙박시설 내 장애인 편의시설 개선 및 관리·감독 강화를, 보건복지부에는 장애인 편의시설과 관련된 시정명령 및 이행강제금 부과내역의 제출 의무 신설 등을 요청할 계획이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