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산 호텔 9층서 20대 남성 추락사

김형석 기자입력 : 2020-08-12 20:01
경찰, 동행한 친구 사건 경위 조사중
부산 한 호텔 9층에서 20대 남성이 추락해 숨졌다. 경찰은 당시 동행한 친구를 상대로 사망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12일 경찰에 따르면 이날 오전 1시 29분께 부산 동구 초량동 한 호텔 9층에서 20대 남성 A씨가 떨어져 사망했다.

신고를 받고 경찰이 출동했을 당시 호텔 방 안에는 아무도 없었다. 방충망은 뜯겨있었고 술병 등이 놓여있었다.

추락 전 A씨는 호텔 방 안에서 친구 B씨와 함께 있었던 것으로 확인했다. 친구 B씨는 경찰에 의해 호텔 복도 2층에서 발견됐다. 발견 당시 친구 B씨 옷에 피가 묻어 있었고, 만취 상태였던 것으로 알려졌다.

친구 B씨는 외상은 없지만 입안을 다쳐 현재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경찰은 치료가 완료되는대로 친구 B씨를 상대로 사건 경위를 조사할 예정이다. 또 숨진 A씨를 부검하고, 호텔 인근 CCTV를 확인하고 목격자를 조사하는 등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수사할 계획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