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니뮤직, 2분기 영업익 전년比 58.6% 증가

차현아 기자입력 : 2020-08-11 18:42
글로벌 음원 유통 실적·지니플랫폼 통합효과 하반기 타 플랫폼과 협업..."음원 유통마케팅 강화"
지니뮤직이 올해 2분기 매출 618억원과 영업이익 31억원을 달성해 역대 최고 실적을 기록했다고 11일 밝혔다. 매출액과 영업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9.7%, 58.6% 성장한 수치다.

지니뮤직의 상반기 실적도 호조세를 보였다. 지니뮤직은 상반기 매출 1223억원, 영업이익 52억원을 기록했는데 이는 전년 동기 대비 13.6%, 17.6%씩 증가한 수치다.

실적 호조세에는 해외 음원유통 매출이 상승한 영향이 반영됐다. 지난해 상반기에 비해 해외 음원유통 매출은 110%가 증가한 85억원을 기록했다. 지니뮤직은 상반기 중국 텐센트와 푸가와 해외 음원유통 계약을 맺었다. 현재 지니뮤직은 세계 50여개국 음악 플랫폼에 케이팝 음원을 제공하고 있다.

플랫폼 통합효과도 지니뮤직의 상반기 실적에 영향을 줬다. 지난해 엠넷닷컴, 올레뮤직과의 서비스를 통합하면서 올해 상반기 비용을 크게 줄일 수 있었다는 설명이다. 이와 동시에 IBK 등으로 제휴 판매채널을 넓히는 한편 저가 프로모션을 지양하며 가입자당 평균매출(ARPU)도 높였다.

박정수 지니뮤직 경영기획실장은 "하반기에는 주주사인 CJ ENM과 음원 유통마케팅을 강화하고 신규 단말기 출시에 맞춰 KT, LG유플러스와 부가 음악상품 협업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글로벌 플랫폼과 음원 유통업체와 제휴를 통해 해외 음원유통 성과를 더욱 높이겠다"고 말했다.
 

[사진=지니뮤직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