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사방이 흙탕물...' 발목까지 물 차오른 양주시, 양주역
다음
14
지난 10일 오후 경기 양주시와 인근 의정부에 집중 호우로 지하철 역에 발목 높이까지 물이 차오르고 침수된 도로가 통제돼 시민들이 불편을 겪었다.
 

[사진=연합뉴스(독자) 제공]


10일 오후 4시 40분을 기해 호우 경보가 내려진 양주시에는 오후 5시께 일부 지역에 시간당 90㎜의 비가 내렸다.

집중 호우로 양주역과 인근 도로, 덕계동 등 주택과 도로가 침수돼 피해 신고가 이어졌다.

10일 오후 양주역은 역사 내부뿐 아니라 인근 도로 약 100m 부근까지 물에 잠겼다.

연합뉴스 보도에 따르면 이날 양주역을 이용한 의정부시 시민 조모씨(34)는 "역사 내부에 흙탕물이 가득 차서 신발과 양말을 벗고 겨우 이동했다"고 역 침수 당시 상황을 설명했다.

양주시는 오후 6시 40분 "양주시 집중호우로 하천 수위가 급상승함에 따라 범람 우려가 있으니 위험지역에서 대피해 달라"며 재난 문자를 발송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