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중, 러시아 LNG선 수주전...“中 위협 견제 민·관 협력 시급”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8-11 05:41
Arctic LNG-2 프로젝트 수주전에 한·중 경쟁 치열 韓조선사 기술력 우위...후동중화조선, 정부 지원 받으며 추격
러시아 최대 민간 천연가스 기업 노바텍의 쇄빙 LNG선 수주전에서 한국과 중국이 치열한 경쟁양상을 보이고 있다.

기술력에서 경쟁우위를 갖춘 국내 조선사의 선전이 예상됐지만 중국 업체들도 민관 협력체계를 구축해 추격하는 만큼 무시할 수 없는 상황이다. 우리나라도 해운재건 및 신북방정책 추진 전략에 걸맞은 민관협력 체계를 정비해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10일 업계에 따르면 러시아 북극 LNG 개발 프로젝트를 주도하는 노바텍은 최근 '아틱(Arctic) LNG-2 프로젝트'와 관련해 용선용 쇄빙 LNG선을 대거 발주했다. 특히 자국 조선소 외에 추가로 10척을 해외 조선사에 발주한다는 계획을 공개하면서 LNG선 기술력을 갖춘 국내 조선업계의 기대감을 키웠다.

국내 조선소는 LNG선박 기술에서 우위를 차지하며 수주에 참여하고 있다. LNG선은 LNG를 영하 163˚의 극저온 탱크에 저장해 운반해야 하고, 사고 위험이 높아 이를 안정화하는 기술력이 매우 중요하다. 

대우조선해양은 LNG 운반선에 있어 지난 6월 말 기준 세계 최다 수주(187척) 및 인도(157척) 경험을 갖췄고 최고 기술력도 보유하고 있다. 특히 쇄빙 LNG선의 경우 2000년 LNG-RV, 2014년 쇄빙(Arc7급) LNG선, 2016년 LNG-FPSO를 세계 최초로 수주·인도한 경험이 있다.

그러나 수주는 예상 밖의 각축전이 벌어지는 중이다. 국내 조선사의 독주가 펼쳐질 것이라는 전망과 달리 중국의 후동중화조선이 유력 경쟁자로 부상하면서다. 후동중화조선은 중국의 민관 협력을 통해 측면 지원받으며 추격 중이다.

중국은 세계 최대 에너지 소비시장으로서의 이점, 주요 가스전 개발 지분 참여, 저금리의 선박금융 등을 내세워 자국 조선소의 수주를 돕고 있다. 실제 지난 4월 중국의 후동중화조선은 카타르 국영 석유사인 카타르페트롤리엄(QP)과 슬롯 예약 계약을 체결하고 일반 LNG선 16척을 사실상 수주했다.

후동중화가 건조한 LNG선 대부분이 증기터빈 동력인 데다 2016년 인도한 선박은 엔진 결함으로 운항을 중단하는 등 기술력에 한계가 있음에도 수주에 성공한 것은 중국이 카타르산 LNG 구매 조건을 제시했기 때문이라는 게 업계의 중론이다.  

또 중국은 러시아 가스전 프로젝트 '야말(Yamal)'에 대한 지분 투자 등을 실행하고, 일반 LNG선 최종 발주 물량 4척을 자국 업체가 수주하도록 지원한 경험도 있다.

이번 아틱 LNG-2 프로젝트에도 중국석유천연가스공사(CNPC)와 중국해양석유그룹(CNOOC)이 지분 10%를 각각 출자하는 등 프로젝트에 깊이 관여한 상황이어서 LNG선 수주에서 유리한 고지를 차지할 수 있다는 분석이다. 

조선업계 관계자는 “과거 중국 조선소의 카타르 수주 사례를 봤을 때 중국의 에너지 수입권이 수주에 충분히 영향을 미칠 수 있다는 것을 알 수 있었다”며 “다만 지분투자의 경우 수주에 얼마큼 영향이 있을지는 알 수 없다”고 설명했다.

전문가들은 우리나라 역시 중국을 벤치마킹해 중장기적인 국익을 관철시킬 수 있는 민관 협력 컨트롤 타워를 세워야 한다고 지적하고 있다.

LNG 시장이 공급자 위주에서 수요자 위주로 전환되고 있는 만큼 천연가스 세계 4위 수입국으로서의 지위를 활용해 해운재건 정책과 신북방정책을 아우르는 전략을 짤 수 있다는 설명이다.

이은영 KDB 미래전략연구소 연구위원은 보고서를 통해 “러시아가 LNG 수출시장 주도권을 확보하기 위해 북극항로용 쇄빙 LNG선 정상 인도를 중시하는 점은 기술 우위를 보유한 한국의 조선업체에 유리하나 중국의 위협을 견제하기 위해서는 기술 외적 요소에 대한 대응도 필요하다”라고 지적했다.

또 그는 “정부의 중장기 에너지전략과 연계된 정책 조율을 통해 우리의 화주 (LNG 수입자), 선주(해운사), 금융사, 조선사 등이 시너지를 발휘할 수 있는 협업 체제를 구축하고 러시아 북극 LNG 개발 사업 등에 접근할 필요가 있다”고 진단했다.

대우조선해양이 건조한 쇄빙 LNG 운반선 [사진=대우조선해양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