日 주중대사에 또 '‘차이나스쿨’ 출신 내정…"미·중관계 악화 영향"

곽예지 기자입력 : 2020-08-10 15:14
中 언론 "미중 관계 악화 속, 일본대사 임명 주목"

다루미 히데오 일본 전 외무성 관방장이 주중 일본대사 후임에 내정됐다. [사진=환구시보]

미·중 관계가 악화하고 있는 가운데, 일본이 ‘중국통’으로 알려진 다루미 히데오 전 외무성 관방장을 주중 일본대사로 곧 임명할 예정이다.

10일 니케이아시안리뷰(NAR)에 따르면 일본 내각은 현 주중 대사인 요코이 유타카 대사 후임으로 다루미 히데오 전 외무성 관방장을 내정하고, 올해 내 임명하기로 했다.

요코이 대사와 마찬가지로 다루미 전 관방장 역시 ‘차이나 스쿨’ 출신이다. 차이나 스쿨이란 외교관을 전문성에 따라 분류한 것으로 중국통을 일컫는 말이다. 주로 중국 연수 경험이 있거나, 중국 근무 경험이 있는 이들이다.

사실 일본은 중국과 관계가 좋지 않던 2010~2016년 당시 차이나 스쿨 출신이 아닌 외교관을 임명했다. 그러다 2016년 차이나 스쿨 출신인 요코이 유타카 대사를 임명했고, 이번까지 잇달아  차이나 스쿨 인사를 확정했다. 지난 2016년부터 약 4년간 주중대사를 지내고 있는 요코이 유타카 현 대사도 정통 외무성 관료 출신이다.

다루미 전 관방장은 1985년 교토대 법학부 졸업 후 일본 외무성에 발을 들였다. 이후 톈안먼 사태 당시인 1989년 주중대사관 2등 서기관으로 근무했고, 2008년에는 몽골, 2011년부터 2013년까지는 중국 대사관에서 일했다. 2016~2018년 일본대만교류협회 타이베이 사무소에서 일하기도 했다. 중국과 대만 등을 오가며 외교관 경력을 쌓은 것이다.

NAR은 "다루미 전 관방장은 중국에서 인맥이 넓어 정보 수집 및 분석 능력이 뛰어난 것으로 알려졌다"며 "최근 중·일 관계가 다시 악화 국면에 접어들자 역설적으로 중국을 잘 아는 인사로 배치했다”고 분석했다.

실제 지난해 해빙기를 맞이했던 중·일 관계는 다시 급속도로 냉각되고 있다.지난 4월로 예정됐던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의 방일은 무기한 연기됐다. 미·중 갈등, 중국의 홍콩 국가보안법(일명 홍콩보안법) 시행, 코로나19 재확산 등으로 연내 방문 자체가 불투명한 상황이다. 최근 중·일간 센카쿠열도(중국명 댜오위다오)에서의 긴장도 고조되고 있다.

게다가 미국과 중국의 관계 악화도 중·일 관계를 애매하게 하는 요소다. NAR은 “미국과 중국의 갈등이 고조되는 가운데, 중국도 다루미 전 관방장의 임명을 주시하고 있다”고 했다.

실제 중국 환구시보는 앞서 지난달 다루미 전 관방장의 내정 소식을 전하면서 “남중국해의 영해와 해양 자원에 대한 중국 측의 권리 주장은 불법이라는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의 성명에 일본이 일방적으로 지지를 표한 가운데, 일본이 새 주중대사 내정에 나섰다”고 지적한 바 있다. 

지난달 일본 정부 대변인인 스가 요시히데 관방장관은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에서 미국과 보조를 맞춰 나가겠다는 뜻을 밝혔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