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계 100대 ICT 기업에 한국 '삼성전자' 1개뿐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8-10 10:03
시가총액 기준 상위 100개 기업 중 삼성전자 11위 미국 57개, 중국 12개, 일본 11개, 유럽 10개 이름 올려
세계 100대 정보통신기술(ICT) 기업에 속한 한국 기업은 삼성전자 한 개뿐인 것으로 조사됐다.

10일 전국경제인연합회에 따르면 시가총액 기준 상위 100개 ICT 기업(S&P 캐피탈 IQ 기준)에 한국 업체는 삼성전자가 11위로 유일하게 포함됐다.

미국은 애플·넷플릭스·테슬라 등 57개, 중국은 알리바바를 비롯한 12개, 일본과 유럽은 각각 11개와 10개가 이름을 올렸고 인도는 3개다.

특히 각국 증시에서 시총 상위 5개 ICT 기업을 보면 차이가 크다. 미국은 5개 기업 시총 합이 8092조원으로 우리나라 올해 본 예산의 16배에 달하고 중국은 2211조원이다. 한국은 530조원으로 미국의 15분의 1, 중국의 4분의 1에 그쳤다.
 

한국·미국·중국 상위 5개 기업 시가총액 합계 비교 표. [사진=전국경제인연합회 제공]


포털과 전자상거래 기업을 따져도 네이버와 카카오 시총을 합해도 83조원으로 중국 징둥닷컴의 120조원에 못 미쳤다.

전경련은 국내 기업들의 해외 영향력이 미미해 시가총액 증가 추세가 느리다고 분석했다.

주요 ICT 기업의 10년간 시총 증가속도를 봐도 한국이 미국, 중국보다 저조하다고 전경련은 전했다. ICT 상위 5개사 시총 합계 연평균 증가율이 미국은 29.4%, 중국은 70.4%인데 한국은 23.4%였다.

김봉만 전경련 국제협력실장은 "시총이 보여주는 기업가치는 시장 전망을 보여준다는 점에서 미래향방을 제시하는 의미가 있다"며 "카카오가 시총 10위권에 진입하는 등 제조업 중심의 한국 경제가 변곡점을 맞고 있지만 주요국에 비해 속도가 느리다"고 분석했다.

이어 "IT 강국 위상을 이어가려면 디지털 혁신과 기존 산업과의 결합을 위한 창의적 노력이 필요하다"고 덧붙였다.
 

[사진=연합뉴스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