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웹툰’ 글로벌서 훨훨... 네이버·카카오 웹툰 거래액 급증

정명섭 기자입력 : 2020-08-10 09:27
네이버와 카카오의 ‘K웹툰’ 세계로 뻗어 나가고 있다. 카카오의 웹툰 플랫폼은 일본 앱마켓에서 매출 1위를 기록했고, 네이버웹툰의 글로벌 이용자 수와 거래액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카카오재팬은 글로벌 앱 조사업체 앱애니의 조사 결과를 인용해 픽코마가 지난달 월간 기준 일본 양대 앱마켓에서 비게임 부문 앱 중에서 통합 매출 1위에 올랐다고 10일 밝혔다.

픽코마는 카카오재팬이 2016년 4월 출시한 일본 만화 플랫폼이다. 픽코마는 서비스 출시 후 매년 두 배 이상 매출이 증가해왔다. 올해 2분기 거래액은 전년 대비 2.5배 증가했고, 지난해 4분기부터 올해 2분기까지 세 분기 연속 흑자를 기록하고 있다.
 

카카오재팬 일본 만화 플랫폼 '픽코마' 메인 화면 이미지[사진=카카오재팬 제공]

픽코마 매출 상위 10개 중 한국 작품이 5~6개일 정도로 ‘K웹툰’이 돌풍을 일으키고 있다고 회사는 전했다.

김재용 카카오재팬 대표는 “일본 만화시장 전체를 고려하면 이제부터가 본격적인 성장의 시작이라 본다”며 “카카오페이지와 함께 웹툰의 경쟁력을 더욱 키워나가 글로벌 만화시장 성장을 계속해서 견인하겠다”고 말했다.

네이버의 웹툰·웹소설 플랫폼 자회사 네이버웹툰도 해외에서 급성장하고 있다. 지난달 글로벌 월 이용자 수가 6500만명을 돌파했고, 최근엔 일 거래액이 30억원까지 늘었다. 지난 2분기 기준, 글로벌 거래액은 전년 동기 대비 57% 늘었다. 네이버웹툰은 올해 유료 콘텐츠 거래액 8000억원을 달성하겠다고 강조했다.

네이버웹툰은 글로벌 시장 개척에 집중하고 있다. 최근 미국에 본사를 두는 거버넌스 개편을 진행 중인 것도 이 같은 이유에서다. 미국 웹툰사업 법인인 ‘웹툰엔터테인먼트’를 본사로 두고, 그 밑에 한국(네이버웹툰)과 일본(라인디지털프론티어), 중국(와통엔터테인먼트) 웹툰사업 법인을 산하에 둔다. 유수의 IP(지적재산권)를 보유한 글로벌 엔터테인먼트 기업과 제휴하고, 미국 현지 작가들과 협업해 양질의 콘텐츠를 확보하기 위한 전략이라고 네이버웹툰은 설명했다.

 

[사진=카카오재팬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