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시타로 히니 내린 추신수…텍사스, 에인절스 3연전 '전승'

이동훈 기자입력 : 2020-08-10 09:03
추신수(38)의 방망이가 타올랐다. 이번엔 2타점 적시타를 때리며 구단의 승리를 이끌었다.
 

3루 베이스를 밟는 추신수[AP=연합뉴스]


텍사스 레인저스 소속인 추신수는 10일(한국시간) 미국 텍사스주 알링턴에 위치한 글로브라이프필드에서 열린 2020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MLB)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홈경기에 1번 타자(좌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경기 결과 4타수 1안타 2타점을 기록해 구단의 7-3 승리를 이끌었다.

추신수는 첫 번째와 두 번째 타석에서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좌완 선발 앤드루 히니(미국)에게 아웃을 당했다. 1회말 첫 타석에서는 우익수 뜬공, 3회말 두 번째 타석에서는 헛스윙 삼진을 당했다.

그러나 세 번째 타석은 달랐다. 4회말 2사 2, 3루 상황에서 타석에 들어선 추신수는 히니가 뿌린 4구(커브)를 공략해 중전 안타로 주자 두 명을 홈으로 불러들였다. 이 안타로 추신수의 시즌 타율은 0.188에서 0.194로 올랐다.

히니는 결국 추신수의 적시타로 마운드를 떠나야 했다. 추신수는 6회말 삼진 아웃을 당한 뒤 9회초 수비 상황에서 교체됐다. 경기 종료. 텍사스는 7-3으로 승리하며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와의 3연전을 모두 승리했다.

한편 로스앤젤레스 에인절스의 4번 지명타자 오타니 쇼헤이(일본)는 3타수 2안타 1득점 1볼넷을 기록했다. 뛰어난 성적을 냈지만, 수렁에 빠진 구단을 구하지 못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