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10곳 중 4곳 코로나19로 '고용조정 필요'…유지 위해 안간힘

류혜경 기자입력 : 2020-08-09 15:00
국내기업 301개 대상 조사 ... 응답기업 41% '고용조정 필요', 실제 감원은 9%뿐 대한상의 "기업 의지만으로는 고용유지 어려워 ... 정부 지원책 확대가 절실"
국내기업 10곳 중 4곳이 코로나19 사태로 일감이 줄어 고용조정이 필요하다고 보고 있지만, 실제 고용을 줄인 기업은 1곳 정도인 것으로 나타났다.

대한상공회의소가 최근 국내기업 301개사를 대상으로 실시한 '코로나 사태로 인한 고용 및 임금에 대한 기업 인식 조사' 결과에 따르면 조사 참여기업의 40.5%가 '코로나19로 매출이 감소하고 업무량이 줄어 고용조정이 필요한 상황'이라고 답했다.

하지만 실제로 인원은 감축한 기업은 9.0%에 불과했다. 다수 기업은 근로시간 조정이나 휴업·휴직 등(18.6%)을 통해 고용을 유지하고 있었다. 별다른 조치를 취하지 않고 고용유지 부담을 떠안은 기업도 12.9%나 됐다.

고용조정에 대한 기업 조사결과 표.[사진=대한상공회의소 제공]


기업의 고용유지 노력은 고용지표에도 드러났다. 한국은 코로나19 확산 이후에도 실업률 4%대(6월 기준 4.3%)를 유지했지만 미국은 당초 4% 수준이던 실업률이 코로나19가 본격화되자 지난 4월부터 10% 이상을 지속 중이다. 프랑스도 8.1%, 이탈리아도 7.8%로 비교적 높은 수치를 기록 중이다.

기업들이 고용유지에 안간힘을 쓰고 있지만,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국내 기업들의 신규채용은 위축될 전망이다.

올해 채용일정을 묻는 질문에는 응답기업의 절반 이상이 '신규채용을 포기(19.3%)'하거나 '채용일정을 미뤘다(31.2%)'고 답했다.

'신규채용 규모'에서도 '당초 계획보다 축소했거나 축소를 고민 중'이라는 답변이 40.7%였다. 계획대로 완료했다는 기업은 41.7%, 계획대로 진행 예정은 16.9%였다.

채용방식의 경우 코로나19 상황이 계속되면서 수시채용과 비대면방식 채용이 확대됐다. '코로나19 이후 채용방식에 어떤 변화 있었는지' 묻는 질문에 '수시채용을 확대했다'고 답한 기업이 38.7%에 달했다. '비대면 방식을 활용했다'는 응답도 7.0%로 나타났다.

이 밖에도 코로나19는 기업의 임금결정에도 영향을 미친 것으로 드러났다. '올해 임금결정 진행상황'에 대해서는 응답기업의 55%가 '상반기에 마무리했다'고 응답해 예년에 비해 다소 늦어진 것으로 나타났다.

기업들은 일단 하반기에도 고용유지를 위해 최대한 노력하겠다는 입장이다. 하반기 계획을 묻는 질문에 62.8%의 기업이 '추가 고용조정 없이 현재 상황을 유지하겠다'고 응답했다. '인원감축이 불가피하다'는 응답은 6.0%에 그쳤다.

하지만 현실적으로 기업의 의지만으로는 고용유지가 쉽지 않기에 상의는 지난달 합의를 이룬 '노사정 협약사항'을 조속히 이행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해당 협약에는 고용유지지원금의 지원기간 연장이나 지원요건 완화 등의 내용이 담겼다.

전인식 대한상의 고용노동정책팀장은 "기업이 하반기에도 고용을 계속 유지하겠다는 것은 정부가 그간 추진해 온 정책을 계속 이어갈 것이라는 믿음을 바탕으로 하는 것"이라고 강조하면서 "기업의 고용유지 노력이 약화되지 않도록 정부도 고용유지 기업을 지원하겠다는 의지를 정책으로 확실히 보여줘야 한다"고 말했다.

[사진=대한상의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