집중호우로 전남 곡성군 산사태... 4명 사망 1명 실종(종합)

강일용 기자입력 : 2020-08-08 08:42
정부가 전남 곡성군 산사태 현장의 매몰자 구조를 위한 작업을 재개했다.

8일 전남 곡성군과 담양소방서에 따르면, 8일 오전 6시부터 매몰자 구조를 위한 수색을 재개했다.

지난 7일 오후 8시 20분 곡성군 오산면 마을 뒷산에서 토사가 무너져 내려 소방서 추산 5명의 주민과 주택 4채가 매몰됐다.

소방대원들은 새벽까지 총 3명(김모(71·여)씨, 윤모(53·남)씨, 이모(60·여)씨)을 구조했으나, 모두 사망했다. 오전에 현장에서 여성 1명(이모(73·여)씨)을 추가로 구조했으나, 끝내 숨졌다. 1명은 실종 상태다.

곡성에는 7일부터 8일 사이에 300mm에 가까운 기록적인 폭우가 내렸다. 반복된 비로 지반도 약화된 상태였다.

곡성군과 담양소방방서는 포크레인 3대 등 중장비와 50여명의 인력을 동원에 토사를 파내고 수색을 진행 중이다.
 

8일 오전 전남 곡성군 오산면 산사태가 발생한 주택에서 구조대가 매몰자를 수색하고 있다. 전날 오후 8시 29분께 발생한 산사태로 이곳 주택 3동에서 5명이 매몰됐다.[사진=연합뉴스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