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상호 시장 "하남시 지하철 개막시대 맞아 가슴 벅차 올라"

(하남) 박재천 기자입력 : 2020-08-08 08:50

김상호 시장이 축사를 하고 있다.[사진=하남시 제공]

김상호 시장이 7일 "하남 5호선 개통은 서울과 경기, 원도심과 신도시, 사람·일자리를 잇는 하남시의 꿈에 한걸음 다가서는 계기가 될 것이다. 지하철 시대 개막을 맞아 가슴이 벅차 오른다"고 감격했다.

이날 김 시장은 경기도와 시 주관하에 미사역 대합실에서 지하철 시대 개막을 축하하는 ‘하남선 1단계(미사역~하남풍산역) 개통식’을 열고 축사를 통해 이 같이 밝혔다.

특히, 김 시장은 지하철 개통을 위해 힘을 모아준 최종윤 의원, 이현재 전 의원과 시·도의원, 지하철 5호선 하남선 연장 기초를 마련한 문학진 전 의원, 이교범 전 시장과 차질 없는 개통을 위해 힘써 준 오수봉 전 시장에게 거듭 감사의 맘을 전했다.

이날 행사는 코로나19로 인한 사회적 거리두기를 적용, 이재명 경기도지사, 김상호 시장, 주요인사, 시민 등 120여명만 참석해 진행됐다.

행사는 동영상으로 사업경과 보고를 받은 후, 이 도지사의 기념사와 김 시장 등 주요인사의 축사, 홀로그램을 활용한 세리머니 순으로 진행됐다.

또, 이번 5호선 개통은 원도심과 미사를 연결해 지리적, 심리적 거리를 좁히는 ‘함께 하남’, 서울과 경기를 잇는 교통 중심도시인 ‘열린 하남’, 개선된 교통여건을 바탕으로 미래산업을 유치해 사람과 일자리를 잇는 ‘자족 하남’으로 가는, 마을과 도시와 일자리를 잇는 촉진제가 될 것”이라고 소감을 전하기도 했다.

폐회식이 끝난 후 참석한 주요인사와 시민 등은 시승장으로 이동, 다음 날부터 실제 운영될 지하철을 이번 개통 구간인 미사역과 하남풍산역 구간을 시승해 보는 시간도 가졌다.

하남선 1단계 구간은 5호선 종착역인 상일동역에서 미사역을 거쳐 하남풍산역까지 총 3개 정거장 4.7km를 오가는 전철노선으로, 지난 2015년 착공 후 5년 5개월 만에 개통을 맞게 됐다.

하남풍산역에서 8일 오전 5시 38분에 출발하는 첫 지하철을 시작으로 운영을 시작하며, 지하철 8량이 평일 출퇴근 시간은 10분, 그 외 시간과 주말 및 공휴일은 12~24분 간격으로 운행될 예정이다.

한편, 하남선 2단계구간인 하남시청(덕풍․신장)역~하남검단산역은 올해 12월 개통을 목표로 마무리 공사가 진행 중이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