효성그룹 창립 일등공신 배기은 전 부회장 별세

홍예신 기자입력 : 2020-08-07 21:07

배기은 전 효성그룹 부회장 [사진=효성그룹 제공]




효성그룹 창립 멤버인 배기은 전 효성그룹 부회장(사진)이 7일 새벽 향년 87세로 별세했다.

배 전 부회장은 효성그룹의 모태인 동양나이론 창립 멤버로 그룹 경영에 참여했다. 이후 섬유 분야뿐 아니라 화학∙정보기술(IT) 분야로 사업을 다각화하며 효성그룹의 성장을 이끈 주역이다.

마산고와 서울대 공대를 졸업한 엔지니어인 배 전 부회장은 제일모직에 처음 입사했다가 고(故) 만우 조홍제 창업주 회장을 따라 효성 창업에 참여해 그룹 출범 초기 각종 프로젝트를 담당했다.

그는 △동양나이론 사장(1978) △효성중공업 사장(1981) △동양염공 사장(1983) △효성그룹 부회장(1989)을 역임했으며 지난 2014년까지 효성의 사외이사를 맡았다.

배 전 부회장은 울산공장 초대 공장장으로서 조석래 명예회장(당시 기획담당 상무)과 함께 효성그룹의 첫 생산기지인 울산공장 건립에 중추적인 역할을 담당하는 등 효성그룹 성장을 이끌었다. 또한 그는 섬유 사업 중심이던 효성을 화학, 중공업, 전자 부문으로 사업 다각화를 이끄는 등 효성을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기여한 1세대 경영인으로 평가받고 있다.


효성 관계자는 “고인은 1970년대 들어 섬유 사업 중심이던 효성을 화학, 중공업, 전자 부문으로 사업 다각화를 이끄는 등 효성을 굴지의 기업으로 성장시키는 데 크게 기여했다”고 말했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