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간항공조종사협회·항공우주의학협회 업무협약…"포스트 코로나 시대 공동 대응"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07 09:42
항공 안전·정보 교류 등 비행 환경 변화서 협업
민간항공조종사협회가 항공우주의학협회와 손잡고 항공 안전 관리에 힘을 쏟는다.

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최근 강서구 협회 사무실에서 항공우주의학협회와 '코로나19 극복과 항공우주의학·항공 안전의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을 맺었다고 7일 밝혔다.

이에 따라 양측은 조종사 건강관리와 항공우주의학 분야의 학술·정책 정보 교류, 행정 제도 개선을 추진, 관련 종사자 교육 등을 협력하기로 했다.

특히 코로나19 팬데믹(세계적 대유행) 극복을 위한 기내 방역 수칙, 승무원 건강 관리, 포스트 코로나 이후 비행 환경 변화에 대한 공동 대응할 계획이다.

민간항공조종사협회는 국내 12개 항공사 4700명의 조종사가 가입된 국내 최대 조종사단체다. 항공우주의학협회는 국내 유일의 항공우주의학 전문 단체로, 국토교통부에서 위탁을 받아 항공신체검사증명서 심사, 항공전문의사 인력양성을 위한 전문 교육 등을 수행하고 있다.
 

김규왕 민간항공조종사협회장(대한항공 기장·첫줄 왼쪽)과 김규성 항공우주의학협회장(인하대병원 주임교수·첫줄 오른쪽) 등 양측 관계자들이 최근 강서구 협회 사무실에서 '코로나19 극복과 항공우주의학 및 항공안전의 발전을 위한 업무협약'에 서명한 뒤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민간항공조종사협회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