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등포구, 집중호우 긴급대책회의…취약지 현장점검

강영관 기자입력 : 2020-08-06 16:23
채현일 구청장, 대형 공사장 및 위험 취약시설 안전조치 챙겨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왼쪽에서 3번째)은 5일 오전 집중호우 및 강풍에 대비해 한강 일대 샛강보도육교 현장을 점검했다. [사진= 영등포구 제공]


서울 영등포구가 6일 긴급 회의와 함께 여의도 일대 풍수해 취약지역 현장 전반 점검에 나섰다.

이날 채현일 영등포구청장은 대형 공사장 및 위험 취약시설에 대한 안전조치가 제대로 이뤄졌는지 등을 면밀히 챙겼으며, 빗물받이 덮개 제거를 비롯해 저지대와 침수취약지역 현장 순찰에 더욱 신경써 줄 것을 당부했다.

또한 6일 강풍주의보와 7일까지 시간당 예상 강우량 50~100mm(많은 곳 120mm 이상)의 집중호우 예보를 앞두고 풍수해 예방을 위한 현장 점검에 돌입했다.

영등포구는 침수 상태인 한강변 일대 현장 점검에 나서 인근 건물 옥상 대형 광고물 및 샛강보도육교, 여의도육갑문, 원효대교를 순차적으로 면밀히 점검하며 안전 상태를 살폈다. 이어 오후에는 양평유수지 및 안양천과 도림천을 방문해 점검했다.

이와 함께 영등포구는 빗물펌프장 8개소 전체를 가동하며 현재까지 약 154만 톤의 물을 방류했다. 또한 집중호우로 침수된 도림천과 안양천, 한강 둔치 전 구간을 비롯해 육갑문 4개소를 모두 통제하며 구민의 생명과 안전 보호에 나섰다.

아울러 각 부서와 주민센터에서는 6일 예상되는 강풍에 대비해 취약지역 및 공사장 점검을 완료했으며, 폭염 그늘막도 모두 결박을 완료했다.

현재 영등포구는 풍수해 재난안전대책본부 위기 단계를 발령해 24시간 비상근무 체제를 가동 중이다.

채현일 구청장은 "기상상황 24시간 모니터링 및 실시간 현장 점검 등 선제적 대응으로 풍수해를 예방할 것"이라며 "철저한 사전대비와 발 빠른 대처로 구민의 안전과 재산을 지켜내겠다"고 밝혔다.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