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항공 2분기 영업익 1485억원…"화물기 공급 확대로 호실적"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06 16:18
매출은 전년 동기比 44% 감소한 1조6909억원 6월 이후 국제선 수요 소폭 개선…철저한 방역
대한항공이 코로나19 여파에도 올해 2분기 1500억원에 달하는 영업이익을 내는 '어닝 서프라이즈(깜짝실적)'를 기록했다. 화물기 가동률을 확대하고, 여객기를 통한 화물 수송 등에 적극 나선 덕분이다. 

대한항공은 별도 재무제표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이익이 1485억원으로 잠정 집계돼 작년 같은 기간(-1015억원)과 비교해 흑자 전환했다고 6일 공시했다.

2분기 잠정 매출액은 1조6909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3조201억원)보다 44% 감소했지만, 당기순이익은 1624억원으로 흑자 전환했다.

화물 부문 매출은 전년 동기대비 94.6%(5960억원) 늘어난 1조2259억원을 기록했다. 여객기 운항이 급감해 벨리(Belly·여객기 하부 화물칸) 수송이 어려워졌지만, 철저한 정비 및 점검으로 전년 동기 대비 화물기 가동률을 22% 늘려 공급은 오히려 1.9% 늘어났다.

또 적극적인 수요 유치 노력을 기반으로 수송실적(FTK·Freight Ton Kilometer)은 전년 동기 대비 17.3% 증가했다. 

여객사업의 경우 전 노선의 수요 감소로 수송실적(RPK·Revenue Passenger Kilometer)이 전년 동기 대비 92.2% 감소했다. 
 
대한항공은 하반기에도 코로나19가 지속돼 어려운 영업환경이 예상되지만 방역물품 및 전자 상거래 물량, 반도체 장비 및 자동차 부품 수요 등을 적극 유치해 수익 극대화에 나선다는 방침이다. 또 여객기 좌석을 떼어내 화물기로 활용하는 방안도 추진한다. 

대한항공 관계자는 "4월 이후 제주노선을 중심으로 국내선 수요가 회복세이며, 6월 이후 국제선에서도 소폭 수요가 개선되고 있다"며 "철저한 방역 노력을 기울이는 한편, 안전한 항공여행을 위한 당사의 방역 노력을 지속적으로 알려 항공여행에 대한 고객들의 막연한 불안감을 해소해 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시 강서구 공항동 대한항공 본사 격납고에서 관계자들이 보잉 747-8i 항공기 헤파 필터를 교체하고 있다. [사진=대한항공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