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동산 규제 강화...경매 평균 응찰자수 1년6개월만에 최저치

한지연 기자입력 : 2020-08-06 14:50
인천 경매 시장 급랭… 수도권 주거시설 지표도 하락세로 돌아서

전국 월별 진행건수 및 낙찰가율[대상: 주거시설, 업무·상업시설, 토지, 공업시설.지지옥션 제공]


연이은 부동산 규제 정책으로 법원 경매 시장 열기도 주춤하는 모양새다.

법원경매 전문기업 지지옥션이 6일 발표한 '2020년 7월 경매동향보고서'에 따르면 전국 경매 진행건수는 1만2812건으로 이 중 4391건이 낙찰된 것으로 나타났다.

이 가운데 낙찰률(진행 건수 대비 낙찰비율)은 34.3%, 낙찰가율은 73.3%를 기록했고, 평균응찰자 수는 3.4명으로 집계됐다.


지지옥션에 따르면 법원 경매진행건수는 지난달까지 3개월 연속 1만3000건을 넘어섰지만 이달 들어 1만2000건대로 떨어졌다.

낙찰건수 또한 전월 대비 696건 줄어든 4391건을 기록했는데, 표본 수가 줄었음에도 평균응찰자 수는 전월 대비 0.9명 감소한 3.4명으로, 지난해 1월 3.5명 이후 18개월 만에 최소 인원을 기록했다.


수도권의 경우 낙찰률(37.2%)과 낙찰가율(80.6%)이 전월 대비 각각 3.3%p, 2.2%p 감소했다.

수도권 풍선효과의 영향으로 상승세를 이어왔던 인천의 경우 전월 대비 낙찰률(31.8%)과 낙찰가율(74%)이 각각 10.2%p, 6.9%p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수도권 주거시설 부문의 모든 지표가 전월 대비 하락한 것으로 나타났다. 서울은 낙찰률(37.4%)과 낙찰가율(95.9%)이 전월 대비 각각 3.8%p, 1.4%p 감소했다.

수도권 풍선효과의 본거지인 경기 또한 낙찰률(40.9%)이 전월 대비 4.9%p 빠졌고, 4.7명으로 집계된 평균응찰자 수는 2013년 7월(4.6명) 이후 7년 만에 4명대로 떨어졌다.


업무상업시설 부문에서도 서울과 인천은 5%p 안팎의 감소세를 보였다. 경기의 경우 낙찰률(36.5%)과 낙찰가율(73.6%)이 전월 대비 소폭 상승했지만 이를 두고 경기 지역 주거시설에 대한 입찰 수요가 업무상업시설로 옮겨온 것으로 해석하기에는 무리가 있다는 게 지지옥선 측 설명이다. 

지지옥션 관계자는 "정부가 6·17 대책과 7·10 대책을 발표하고 국회에서는 관련 입법 절차가 일사천리로 진행되면서 경매 입찰 법정을 방문하는 입찰자의 발길도 뚝 끊겼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