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반기 경상흑자 8년 만에 최저치…수출 급감 영향

한영훈 기자입력 : 2020-08-06 08:07

[사진=연합]

올해 상반기(1~6월) 우리나라의 경상수지 흑자 규모가 8년 만에 최저치를 기록했다. 수출 감소 여파가 계속되면서 수출과 수입의 차이인 상품수지가 대폭 줄어든 여파다.

6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020년 6월 국제수지(잠정)'에 따르면 올해 상반기 경상수지 흑자 규모는 191억7000만달러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같은 기간(226억3000만달러)보다 34억6000만달러 감소한 수치다. 2012년 상반기(96억5000만달러) 이후 8년 만에 최저치다.

단 6월 경상수지는 68억8000만달러 흑자로 집계됐다. 지난 5월(22억9000만달러)에 이어 2개월 연속 흑자를 이어간 셈이다. 

6월 상품수지 흑자 규모는 58억7000달러로 작년 동월(62억7000달러)보다 줄었다. 같은 기간, 서비스수지 적자규모는 21억4000달러에서 12억6000달러로 축소됐다. 본원소득수지 흑자 규모는 20억7000 달러에서 17억4000달러로 축소됐다. 이전소득수지는 5억3000달러의 흑자를 시현했다.

금융계정은 71억5000달러의 순자산 증가를 이뤄냈다. 직접투자의 경우,내국인 해외투자가 30억3000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6억7000 달러 각각 증가했다. 증권투자 역시 내국인 해외투자가 47억6000달러, 외국인 국내투자는 42억6000억 달러 각각 늘었다. 파생금융상품은 7억000달러 증가했다.

수출은 전년 동기 대비 10.9% 감소한 392억3000 달러를 기록했다. 이 중 선박을 제외할 경우 감소폭은 10%로 줄어든다. 한국은행 측은 “석유제품, 승용차·부품 등을 중심으로 감소했으며, 정보통신기기, 화공품 등은 늘었다”고 설명했다. 수입은 11.2% 감소한 356억 달러를 기록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