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원 한탄강 범람…마을 전체 침수

김태림 기자입력 : 2020-08-05 22:29

[사진=철원군 제공]



강원도 철원군 한탄강이 범람했다.

5일 철원군에 따르면 동송읍 이길리와 갈말읍 정연리 마을이 한탄강이 범람하면서 온 마을이 침수됐다. 많은 비가 내리면서 한탄강 수위가 높아져서다.

앞서 한탄강 범람 위기의 지역인 동송읍 이길리, 철원읍 갈마리, 갈말읍 동막리, 김화읍 생창리 주민들에게 주민대피를 알리는 재난안전 문자메시지가 발송됐다.

이어 철원읍 대마리 용강천 저지대 주민들에게도 하천 범람을 우려 대피를 권고하는 재난안전 문자메시지를 보냈다.

철원군 관계자는 "북쪽에서 유입되는 물이 너무 많아 한탄강 수계지역의 범람이 우려되고 있고 철원읍 대마리 저지대도 안전을 위해 선제적 조치로 계도문자가 발송됐다"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