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주항공 2분기 영업손실 847억원…적자 폭 늘었다

김지윤 기자입력 : 2020-08-05 16:43
제주항공은 연결 기준 올해 2분기 영업손실이 847억원으로 지난해 동기(-274억원)와 비교해 적자 폭이 증가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고 5일 공시했다.

매출액은 360억원으로 작년 같은 기간과 비교해 88.5% 급감한 것으로 잠정 집계됐다. 당기순손실은 832억원으로 적자 폭이 확대됐다.

코로나19 사태 여파가 2분기에도 이어지며 국제선 노선 대부분의 운항이 중단된데다 여행 수요도 급감한 데 따른 것으로 보인다.

제주항공은 현재 국제선 76개 중 4개 노선만 운항하고 있다. 국내선은 부정기편을 제외하고 8개 노선에 비행기를 띄우고 있다. 앞서 1분기에는 연결 기준 657억원의 영업 손실을 냈다.
 

제주항공 여객기. [사진=제주항공 제공]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