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인터내셔널, 미얀마서 'K-농업기술' 전파..농진청과 MOU

윤정훈 기자입력 : 2020-08-05 14:06
포스코인터내셔널이 민·관협력을 통해 현지 농가 지원 및 식량사업 밸류체인 강화에 나선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5일 농촌진흥청과 미얀마 쌀 사업의 품종, 재배, 가공, 유통에 이르는 밸류체인 향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고 밝혔다.

포스코인터내셔널 서울사무소에서 진행된 양해각서 체결식에는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과 김경규 농촌진흥청장 등 양측 관계자들이 참석했다.

이번 협약을 통해 농진청은 균일하고 품질이 높은 원료 벼 생산기술을 지원하고, 포스코인터내셔널은 현지 원료 벼의 가공 유통을 담당하여 K-농업 민·관협력을 구축할 계획이다.

또 현지 농가를 대상으로 재배기술 및 수확 후 관리기술 지원 등 농업인 교육에도 힘을 모으기로 했다. 특히 전 과정에 걸쳐 사후 평가를 통해 개선방안을 마련하고 시행함으로써 K-농업을 위한 민·관협력의 대표적인 사례로 남을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기로 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미얀마에서 2017년 연산 1만5000t 규모의 현지 미곡종합처리장을 인수한 데 이어 지난해 연산 8만6000t 규모의 미곡종합처리장을 완공하여 현지에서 쌀 가공·수출 사업을 진행하고 있다.

이번 민·관협력을 통해 미얀마 내에서 확보된 양질의 원료곡을 가공하여 중국, 아프리카, 유럽 등으로의 판매 확대와 수익성 개선을 기대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은 미얀마 현지에서 KOPIA 사업을 통해 2014년부터 벼 품종개발, 재배기술 개선 및 수확 후 관리기술 협력과제를 추진하여 현지 맞춤형 벼 생산관리 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주시보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은 “이번 민·관협력은 벼 품질 향상을 통한 미얀마 농가 소득 증대 및 미얀마 쌀 산업 발전에 기여함으로써 포스코그룹의 기업시민 경영이념을 적극 실천하고 대한민국의 국격을 높이는 의미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포스코인터내셔널은 5일 농촌진흥청과 미얀마 쌀 사업의 품종, 재배, 가공, 유통에 이르는 밸류체인 향상을 위한 양해각서(MOU)를 체결했다. 주시보(좌측) 포스코인터내셔널 사장과 김경규 농촌진흥청 청장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사진=포스코인터내셔널 제공]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