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스코케미칼, 배터리 사업 확대...양극재에 3000억원 투자

신수정 기자입력 : 2020-08-05 11:29
포스코케미칼이 차세대 배터리 소재인 NCMA(니켈·코발트·망간·알루미늄) 양극재에 대한 투자를 확대하며 배터리 사업에 속도를 낸다. 

포스코케미칼은 5일 이사회를 열고, 2895억원을 투자해 양극재 광양공장에 연산 3만t 규모의 NCMA 양극재 생산라인을 증설하기로 의결했다.

이번 결정은 양극재 광양공장의 3단계 확장을 위한 것으로, 9월 공사를 시작해 2022년부터 본격적으로 가동될 예정이다.

증설이 완료되면 포스코케미칼의 양극재 생산능력은 기존의 연산 4만t을 포함해 7만t으로 확대된다. 양극재 7만t은 60kWh급 전기차 배터리 84만여대에 쓸 수 있는 양이다.

포스코케미칼은 2018년 8월부터 광양 율촌산단에 축구장 20개 크기인 16만5203㎡ 면적의 하이니켈 양극재 공장을 단계적으로 조성해왔다. 지난 5월 2단계 생산라인을 확장 준공한 데 이어 3개월 만에 또다시 증설을 결정한 것이다.

포스코케미칼 관계자는 "이번 투자는 급성장하는 글로벌 전기차 시장에서 기회를 선점하고, 안정적인 공급 기반을 확충해 늘어나는 고객사 수요에 적기에 대응하려는 차원"이라고 설명했다.

포스코케미칼이 이번에 생산 능력을 확대하는 NCMA 양극재는 1회 충전 시 500㎞ 이상 주행할 수 있는 3세대 전기차 배터리에 활용된다.

기존의 하이니켈 NCM(니켈·코발트·망간) 양극재에 알루미늄(Al)을 첨가해 제조한 것으로, 전기차 주행거리를 늘리는 데 꼭 필요한 대용량 배터리를 구현하는 동시에 안전성과 출력을 높이고 가격은 낮출 수 있는 소재다.

포스코케미칼은 앞으로 차세대 소재 선행 개발과 지속적인 투자를 통해 그룹 차원의 성장 동력인 이차전지소재사업을 2030년까지 세계 시장 점유율 20%, 연 매출 22조원 이상 규모로 키워낸다는 계획이다.

[사진=포스코케미칼 CI]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