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검언유착 의혹' 이동재 오늘 기소...'한동훈 공모관계' 주목

이혜원 인턴기자입력 : 2020-08-05 13:52
검찰이 '검언유착' 의혹의 핵심 피의자인 이동재(35) 전 채널A 기자를 5일 구속 상태로 재판에 넘긴다.

서울중앙지검 형사1부(정진웅 부장검사)는 강요미수 혐의를 받는 이 전 기자를 이날 구속기소 한다. 이 전 기자는 지난달 17일 구속됐고 오늘로 20일간의 구속기한이 만료된다.

이 전 기자는 신라젠의 대주주였던 이철 (55·수감 중) 전 밸류인베스트코리아(VIK) 대표에게 접근해 "유시민 노무현재단 이사장의 비리를 털어놓으라"며 협박성 취재를 한 혐의 등을 받는다.

이 과정에서 한동훈(47·사법연수원 27기) 검사장과의 친분을 들어 이 전 대표를 압박하다 미수에 그친 혐의도 있다.

이 전 기자는 지난 2~3월 구치소에 있는 이 전 대표에게 5차례 편지를 보내 '신라젠 의혹 관련 수사와 재판을 다시 받을 수 있으니, 유 이사장의 비리를 털어놓고 참작 받으라'는 식의 협박을 한 것으로 조사됐다.

이 전 기자는 "(검찰이) 가족의 재산까지, 먼지 하나까지 탈탈 털어서 모두 빼앗을 가능성이 높다"는 식으로까지 언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채널A 본사, 이 전 기자의 자택 등을 압수수색하고, 이 전 기자의 휴대전화를 포렌식하는 등 수사를 거쳐 이 전 기자를 강요미수 혐의로 구속했다.

한편 검찰이 한 검사장을 이 전 기자의 공범으로 함께 기소할 수 있을지 여부가 주목되고 있다. 아직까지 둘의 공모관계를 입증할만한 명확한 증거는 찾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지만, 이 전 기자와의 대화 녹취록 등을 토대로 일단 기소한 후 재판 과정에서 혐의 입증에 나설 수 있다는 관측도 나온다.

앞서 수사팀은 지난달 21일 한 검사장을 한 차례 소환 조사했지만, 아직 조서 열람도 마치지 못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동재(35) 전 채널A 기자가 지난달 17일 구속 전 피의자심문(영장실질심사)을 받기 위해 서울중앙지방법원으로 출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