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기업집단 17개 증가… 콘텐츠·온라인 서비스 계열사 늘어

최다현 기자입력 : 2020-08-05 10:00
카카오, RTC·프로그램 제작사 인수로 콘텐츠사업 확장 넷마블·네이버도 온라인 서비스 관련 계열사 인수·신규설립
최근 3개월 동안 코로나19 확산 등에 따른 비대면 수요가 증가하면서 정보통신기술(ICT)이 주력인 대기업집단에서 디지털 콘텐츠와 온라인 서비스 관련 계열사를 지속적으로 편입한 것으로 나타났다.

공정거래위원회는 5일 최근 3개월(5월 1일~7월 31일) 동안 발생한 대규모기업집단 소속 회사 변동 내용을 공개했다.

이 기간 64개 대규모기업집단 중 26개 집단이 총 56개사를 소속회사로 편입했다. 편입 사유는 회사 설립(신규 17개, 분할 7개), 지분 취득(18개), 기타(14개) 등이다.

23개 집단은 39개 소속회사를 제외했다. 계열 제외 이유는 흡수합병(3개), 지분매각(9개), 청산종결(14개) 등으로 집계됐다.

가장 신규 편입 회사가 많은 집단은 SM(6개), 카카오(5개)순이며, 제외된 회사가 많은 집단은 코오롱(4개), 다우키움(4개) 등이다.

공정위 관계자는 "코로나19 확산 등으로 비대면 수요가 증가함에 따라 이런 추세에 부합해 ICT 주력 대규모 기업집단이 방송업 등의 분야에서 디지털 콘텐츠 관련 사업을 확장하고 온라인 서비스 분야를 강화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분석했다.

카카오는 카카오엔터프라이즈가 웹 실시간 통신기술(RTC, Real-Time Communication) 회사인 '리모트몬스터'를 인수하고 카카오엠이 방송 프로그램 제작업 회사를 3개사(글앤그림미디어, 바람픽쳐스, 로고스필름) 인수하며 콘텐츠사업을 확장했다.

또한 넷마블은 애니메이션 영화 및 비디오물 제작 회사인 키링을 인수했고, 네이버는 인터넷 정보매개 서비스업 회사인 웹툰엔터테인먼트코리아와 온라인 플랫폼을 통한 보험서비스업 회사인 앤에프보험서비스를 각각 신규설립했다.

부동산 관련업에서 지분율이 감소됨에 따라 계열제외되거나 친족독립경영 인정으로 기업집단에서 제외되는 사례도 있었다.

SK는 SK디앤디가 설립한 3개의 부동산리츠 회사를 유상증자에 따른 최대주주 변경을 이유로 계열제외했다. 다우키움은 DDISSHQ위탁관리부동산투자회사의 지분을 매각해 계열에서 제외했다. 세아 또한 동일인의 친족 1명이 운영하는 알토 등 2개 회사가 독립경영을 이유로 기업집단에서 빠졌다.
 

[사진=아주경제DB]


글로벌 k-방역포럼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