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슬라이드 포토] 200㎞ 떨어진 섬에도 들린 폭발…레바논 현장은?
다음
115

[사진=EPA AP 로히터]


레바논 수도에 있는 항구에서 거대한 폭발이 일어나 수많은 사상자가 발생했다.

4일(현지시간) 오후 레바논 수도 베이루트의 항구에서 큰 폭발이 두 차례 일어나 검은 연기에 휩싸였다고 AP통신 등 외신이 보도했다. 당시 모습을 찍은 영상을 보면 큰 화염 속에서 뭔가가 계속 번쩍이더니 이내 큰 폭발을 일으킨다. 그 모습은 마치 핵폭탄이 터진 듯 버섯 모양의 구름까지 만들어낼 정도로 강력했다. 당시 현장에 있던 근로자는 폭발이 폭죽과 같은 작은 폭발물에서 시작된 후 커졌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큰 폭발로 인해 주변 건물과 차량이 파손되고, 주변에 있던 시민들이 사망하거나 크게 다쳤다. 

이날 폭발로 로이터는 최소 10명이 사망했다고 보도했지만, AP통신 등은 50명 이상 숨지고 2750명이 부상을 입은 것으로 초동 집계됐다고 전했다. 중상자가 많아 사망자 수는 더 증가할 것으로 보인다.

그간 이스라엘 폭격이 종종 있었던 만큼 폭격으로 인한 폭발일 수 있다는 추측도 나왔으나, 이스라엘 측은 이번 폭발과 아무 관련이 없다며 선을 그었다. 

레바논 군 관계자는 폭발력이 강한 물질을 보관 중이던 창고에서 폭발이 일어났을 가능성이 크다고 전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