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스페이먼츠 출범..."전자결제 산업 새로운 미래 제시"

서대웅 기자입력 : 2020-08-03 09:48

[사진=토스페이먼츠]


모바일 금융플랫폼 토스를 운영하는 비바리퍼블리카는 전자지급결제대행(PG) 계열사인 '토스페이먼츠'를 공식 출범했다고 3일 밝혔다.

토스페이먼츠는 LG유플러스의 PG 부문을 토스가 인수해 설립한 회사다. 양사는 지난해 12월 주식매매계약(SPA)을 체결한 후 업무 인수인계 등 후속작업을 진행해 왔다.

토스페이먼츠는 기술 중심의 페이먼츠 전문 회사로 도약한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토스페이먼츠는 중소 가맹점의 결제정산 주기를 업계 평균 7영업일에서 2영업일로 단축하는 등 기존 PG사에서 볼 수 없었던 서비스를 오는 9월 중 선보일 예정이다. 신규 소규모 창업자에게는 PG가입비 무료, 가맹점 보증보험 무료 가입 등 서비스를 도입한다.

PG사는 현재 110여개 업체가 등록돼 있지만, LG유플러스 등 상위 3개사가 시장의 60%가량을 점유하고 있다. 토스페이먼츠 관계자는 "당사는 LG유플러스의 가맹점 및 협력사 계약 등을 인계받아 업계 최상위권 사업자로 출범하게 됐다"며 "토스의 기술과 사용자 경험 중심의 DNA를 바탕으로 국내 전자결제 산업에 활력을 불어넣고 새로운 미래를 제시할 것"이라고 말했다.
코로나19 재난구호 후원하기

©'5개국어 글로벌 경제신문' 아주경제.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네티즌 의견 0
0 / 300

실시간 급상승

9.9초 더보기

아주 글로벌